본문

뉴스 > 전국

[4.15 총선] 김미애 후보, 마지막 주말 앞두고 합동유세로 세몰이 나서

국제뉴스 | 2020.04.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10일 오후 하태경 후보와 박형준 위원장이 반여동을 찾아 김미애 후보를 '해운대 발전의 적임자'라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제공=김미애 후보 사무실

"글로벌 미래교육 특구 지정, 해운대서 세계인재 양성할 것"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미래통합당 해운대구(을) 김미애 후보는 10일 해운대(갑) 하태경 후보,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과 합동유세를 통해 세몰이에 나섰다.


공식선거 운동 마지막 주말을 앞둔 이날 오후, 하태경 후보와 박형준 위원장은 반여동을 찾아 김미애 후보를 '해운대 발전의 적임자'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하태경 후보는 "갑·을로 나눠진 해운대는 호흡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해운대의 아들·딸들이 갑을에서 모두 당선돼야 해운대 발전이 빨라진다"고 했다. 박형준 위원장도 "김미애 후보의 당선이 승리의 바람이 되어 부산은 물론 충청권, 수도권으로 이어 질 것"이라며 힘을 보탰다.


이에 김미애 후보는 "문재인 정권 3년 동안, 대한민국이 무너지는 모습을 보며, 잠을 이루지 못할 만큼 가슴이 아팠다"면서 "제가 조금 부족하더라고, 대한민국을 위해 꼭 투표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을 살릴 것인지 경제를 살릴 것인지, 이번 선거로 결정 난다"면서 "우리 아들·딸들이 살아갈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문재인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10일 오후 하태경 후보와 박형준 위원장이 반여동을 찾아 김미애 후보를 '해운대 발전의 적임자'라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제공=김미애 후보 사무실

한편 김 후보는 교육환경 개선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해운대가 '글로벌미래교육특구'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해운에서 나고 자라면 세계 인재 될 수 있는 교육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미애 후보와 하태경 후보는 지난 6일, 정책연대를 맺고 미래인재개발원 유치, 'IB교육' 해운대 도입으로 글로벌미래교육특구로 지정한다는 정책협약을 맺은 바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LH 사과, 직원 투기 의혹에 결국...
LH 사과, 직원 투기 의혹에 결국...(사진= LH로고)LH 사과 입장이 전해졌다.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4일 대...
서울 이랜드 FC, 공격수 한의권 FA...
사진출처=서울 이랜드?FC서울 이랜드 FC가 수원 삼성에서 활약했...
크래비티, 후속곡 Bad Habits 스케...
그룹 크래비티(CRAVITY)가 후속곡 'Bad Habits'로 차세대 ...
김윤상 아나운서, 음주운전 입건→...
김윤상 SBS 아나운서가 음주운전으로 입건됐다. 당시 혈중알코...
JTBC 드라마 페스타 ‘경로를 이탈...
사진제공 : JTBC스튜디오 JTBC 드라마페스타 2021의 첫 번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4일 [목]

[출석부]
파리바게뜨 3천원권 왕뚜껑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3천원권 파리바게뜨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