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노지감귤 봄순 전·평년 보다 9일 빨리 발아

국제뉴스 | 2020.04.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주=국제뉴스) 김승환 기자 =올해 노지감귤 봄순 발아기는 전·평년 보다 9일 빠른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은 3월 25일부터 4월 3일까지 12개 지역 24개 구간을 대상으로 노지감귤 봄순 발아상황을 조사한 결과 전·평년 보다 9일 빠른 4월 1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귀포 중문 해안지역이 3월 25일로 가장 빨랐고 남원·한림·한경 중산간 지역이 4월 3일로 가장 늦어 지역별 차이를 보였다.


올해 발아기가 빠른 요인으로는 1~3월 지역별 평균기온이 전·평년 보다 최소 0.6℃에서 최대 2.7℃까지 높아 지역별 발아기가 빨라진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4월, 5월 기온은 평년보다 높고 강수량은 비슷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지역별 꽃이 피기 시작하는 시기(개화시)에서부터 만발하는 시기(만개기)도 빨라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해는 발아기가 빨라 늦서리 발생 시 피해가 예상되고 있어, 상습적으로 서리피해가 발생되는 과수원은 냉기가 잘 빠져나가도록 남쪽 방풍수 제거 또는 방상팬 가동 등 서리피해에 대비하고 수세가 약해지지 않도록 엽면시비(요소 0.1%액, 7~10일 간격 3회)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병해충 방제는 4월 중하순에 더뎅이병, 귤응애 방제와 5월에 꽃이 많이 핀 감귤원에서는 잿빛곰팡이병과 방화해충 위주로 방제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 열매가 적게 달렸던 과수원은 꽃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므로 봄철 꽃전정 등을 실시해 착과량 조절 및 내년도에 달릴 가지(예비지) 확보 등 수세안정에 힘써야 한다.


부창훈 농촌지도사는 '지역별 꽃 피는 시기 차이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병·해충 방제 시기 결정은 정밀예찰을 실시한 후 약제방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경기도 성실납세자 선정 인원 550배 늘린다...매년 22...
경기도청 전경(수원 = 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경기도가 올해부터 성실납세자 선정 규모를 22만명으로 550...
"102주년 3·1절 독립의 가치와 민...
102주년 3·1절을 맞아 독립의 가치와 민족혼을 느낄 수 있는 청...
경기도 행정심판업무 대통령상 수...
경기도청 전경(수원 = 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경기도는 국민권...
[포토] 봄소식 전하는 단양팔경 버...
사인암 버들강아지(사진=단양군)(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
임영웅, 새로운 유튜브 실버버튼 ...
임영웅 유튜브임영웅의 새로운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7만 명...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1일 [월]

[출석부]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 포스틱
[포인트 경품]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