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전북도, 코로나19 차분대응 속, 국가예산확보 시계 회전

국제뉴스 | 2020.04.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국제뉴스 DB)

(전주=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전북도가 ‘코로나19‘ 비상 사태에도 ’스스로 힘쓰고 쉬지 않는 자강불식(自彊不息)의 자세‘로 국가예산 확보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전북도는 코로나19로 중앙부처 방문활동이 어려워져 실국장 중심으로 유선 접촉, 이메일 정보제공, 중앙부처 출향인사 활용 등 축적된 모든 가용할 수 있는 인적 네트워크를 동원해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물밑 활동을 전개해 왔다.


그간의 활동을 바탕으로 전북도는 9일 도청 집무실에서 송하진 도지사 주재로 소관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부처예산 최대 반영을 위한 국가예산 확보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중앙부처 예산편성단계 대응 전략을 수립하고 사업별 부처 반응에 대한 토론과 전략을 논의했다.


또한 4.15총선 전후를 기점으로 ‘코로나19’ 확산추이를 보면서 지휘부 부처방문활동을 비롯해 부처 향우간담회, 정치권과 시군 협조체제 구축 등 선제적으로 대응활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각 실국별로 부처 반응이 미온적이거나 부정적인 사업 중심으로 쟁점 해소를 위한 세부전략을 논의하는 등 효과적인 국가예산 확보 방안을 구상했다.


또, 앞으로 3년 연속 7조원 이상 확보를 목표로 각 단계별 상황에 따른 전략을 가지고 전방위적인 예산 확보전에 나서기로 했다.


먼저, 송 지사를 필두로 행정·정무부지사와 각 실국장이 사업별로 부처 미온적, 부정적 사업을 중심으로 주 2회 이상 중앙부처   대응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총선 이후, 새롭게 선출될 정치권 및 시군과의 공조 채널도 본격 가동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국회의원 당선자 및 보좌관과의 간담회를 통해 중점 확보사업에 대한 설명 및 예산확보를 위한 단계별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주요 정당 및 지역 국회의원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수시로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송하진 도지사는 “올해 코로나19로 내년 세수여건이 어렵고, 금년에 완료되는 사업도 많아 국가예산 확보 여건이 예년에 비해 녹록지 않은 상황이지만, 도- 시군- 정치권이 혼연일체 되어 전북 대도약을 위한 국가예산 확보에 전력투구해 주길” 당부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함소원, 진화 이혼설 입장 발표 "내가 진화 힘들게 했...
함소원, 진화 이혼설 입장 발표 내가 진화 힘들게 했다배우 함소원이 결별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함소원...
철인7호 치킨 미담에 누리꾼 찬사 ...
철인7호 치킨 미담에 누리꾼 찬사 홍대점 치맥 먹으러 가자치킨 ...
MC몽 미리듣기, 음원차트 싹쓸이할...
MC몽 SNS가수 MC몽이 컴백을 앞두고 전곡 미리듣기 영상을 공개...
승리 여배우에 쏠린 관심 "모르는 ...
사진: 승리 인스타그램가수 승리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부인하...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 27일 정답 ...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 정답은?오늘의퀴즈 2월 27일 리브메이트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7일 [토]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