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이재명, 도내 계곡 불법 94% 철거…35곳 고발, 강제철거 예정

국제뉴스 | 2020.04.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수원=국제뉴스)김만구 기자 = 경기도가 도내 하천·계곡 불법시설의 93.8%가 철거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9일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하천·계곡 불법과의 전쟁을 벌였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25개 시ㆍ군 187개 하천내 불법시설 1,436곳 가운데 93.8%인 1,347곳이 철거됐다. 강제 철거가 49곳, 자진 철거 1,298곳이다.


도는 강제철거가 된 49곳 중 행위자 미상인 47곳을 제외한 2곳에 대한 행정대집행 비용 약 3,800만 원도 청구했다.


미철거 된 89곳은 실거주용이 53곳, 철거 시 붕괴위험이 있는 곳이 1곳이다. 나머지 35곳은 강제 철거 대상이다. 이 곳 중 11곳(수사 중 4곳, 검찰송치 4곳, 기소 2곳, 반려 1곳)은 고발됐고, 자진철거 확약서를 제출해 고발이 유예됐던 24곳은 지난 8일부터 고발 절차에 들어갔다.


도는 지난달 31일 이 불법 시설에 대해 예외 없이 강제 철거토록 각 시군에 통보했다. 이에 따라 17일 오산 궐동천을 시작으로 20일 가평 달전천, 24일 양평 흑천, 30일 평택 안성천 등 이달 중으로 강제 철거가 진행된다.

   
▲ 경기도청 전경<사진제공=경기도>

 이 지사는 지난달 24일 도내 최대 규모 하천계곡 불법시설물 철거현장인 양평군 거북섬을 찾아 ‘끝장 점검’을 벌이겠다고 공표했다.


자신의 SNS에서도 "미철거한 불법 시설물에 대해서는 일벌백계 차원에서 전원 형사처벌, 전부 행정대집행, 철거비용 전액 징수 등 강력 조치를 시행한다"고 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방송이 만든 잉꼬부부의 허상(虛像)
한중 잉꼬커플로 소문난 함소원(왼쪽) 진화 부부가 최근 결별설에 휩싸였다. 함소원이 일주일 만에 화해했...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1일 [월]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