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채널A, '검찰 유착의혹'…취재윤리 위반 사실 “송구스럽다”

이투데이 | 2020.04.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종합편성채널 채널A가 최근 불거진 채널A 기자와 검찰과의 유착 의혹에 대해 취재윤리를 위반해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채널A 김재호·김차수 공동대표는 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의 '채널A 재승인과 관련한 의견청취'에 참석한 자리에서 "취재 과정에서 부적절한 행동으로 취재 윤리를 위반했다"며 "인터뷰 욕심으로 검찰 수사 확대나 기사 제보 등을 하면 유리하게 해주겠다고 했다. 윤리 강령을 거스르는 행동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한 이들 대표는 이날 의견청취에서 취재 기자가 신라젠 이철 대표에게 편지를 보내고, 이철 대표의 대리인으로 알려진 취재원에게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 가능성을 언급하고 제보하면 검찰 수사의 선처를 받을 수 있다는 논리로 취재원을 설득한 것은 사실이라고 시인했다.


이어 이들은 "보도본부 간부가 취재를 지시하거나 용인하지는 않았다"며 "보도본부 간부들은 부적절한 취재 과정을 사전에 확인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채널A 측은 보도본부와 심의실 등 간부직 6명을 중심으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한 바 있다.


이날 방통위는 외부 인사를 포함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채널A는 검토해보겠다며 이를 일축했다.


이 밖에도 이들 대표는 "녹취록에 있는 검찰 관계자가 언론에 나온 검사장인지 특정하기 어렵다"며 "해당 취재 기자가 다른 조사에서는 녹취록 내용이 여러 법조인으로부터 들은 것이라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방통위 측은 "채널A가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한 지 10일이나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조사 내용이 부실하다"며 "진상조사의 객관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진상조사위원회에 외부 전문가를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방통위는 "오늘 의견청취 내용을 토대로 추가 검토 절차를 거쳐 채널A 재승인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생활의 달인 여의도 독일 건강빵·속초 쌀국수·배추 ...
'생활의 달인' 여의도 독일 건강빵·속초 쌀국수·배추 달인 가게 위치는?'생활의 달인' 독일 ...
[생방송 투데이 맛집 정보]함초해...
[생방송 투데이 맛집 정보]함초해신탕·짱뚱어탕·소금 아이스크...
함은정 복귀, 3년 만에 안방극장 ...
함은정 복귀, 3년 만에 안방극장 돌아온다함은정 복귀 소식이 전...
펜트하우스2 진지희, 김현수 누명 ...
'펜트하우스2' 진지희, 김현수 누명 벗겨준 '소름돋는 ...
대구시 달서구청, 제13회 달서 독...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1일 [월]

[출석부]
빽다방 내가쏜다소세지빵야빵야(HOT) (소세지빵앗!메리카노HOT) 포스틱
[포인트 경품]
빽다방 내가쏜다소세지빵야빵야(HOT) (소세지빵앗!메리카노HOT) 빽다방 내가쏜다소세지빵야빵야(HOT) (소세지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