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북도에 셀트리온 그룹 마스크 20만장 지원

국제뉴스 | 2020.04.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마스크 전달 모습.(사진제공=충북도청)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셀트리온 그룹(서정진 회장)은 9일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그룹의 주요 사업장이 위치한 충청북도와 인천광역시에 마스크 50만장을 무상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마스크 지원은 지난달 셀트리온 그룹이 충북지역 2억원, 인천지역 2억원, 대구지역 4억원, 경북지역 2억원 등 총 10억원의 지원금을 출연한 데 이은 추가 지원이다.


셀트리온은 이날 지역사회의 코로나19 확산 저지 노력에 앞장 선다는 취지로 충청북도 20만장, 인천광역시 30만장 등 방역 마스크 총 50만장(시가 15억원 상당)을 각 지자체에 전달했다.


이번에 지원하는 마스크는 10회 정도 사용이 가능한 제품으로, 재사용이 가능한 필터 삽입형 면마스크 1개와 필터 10개가 세트로 구성돼 있다. 마스크는 제약회사의 무균공정에서 작업자가 착용하는 무균복 소재로 제작되었으며 수차례 세척해 사용해도 기능에 전혀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마스크 수급상황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으나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성장한 셀트리온이 앞장서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서 더 확산되지 않도록 저지선을 구축한다는 차원에서 지역주민들도 보다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충북도는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의 뜻에 따라 지원 받은 방역마스크를 도내 감염우려 복지시설, 저소득층 어린이, 노인 및 장애인 시설 종사자와 코로나19 방역 현장의 경찰, 소방, 의료 인력 등 다양한 계층에 골고루 배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위기 상황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과 신속진단키트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최근 항체 치료제 개발을 위한 1차 후보 항체군 선정을 완료하고 2차 후보군 선별작업에 돌입했으며, 오는 7월 중 인체 임상이 가능하도록 관련 치료제 개발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진단키트의 경우, 4월 말 시제품 생산을 완료하고 5월 말까지 임상을 완료해 유럽 수출용 CE 인증을 필두로 한국과 미국에서도 유관기관에 인증을 신청할 계획이다.


CE (Conformite Europeen)는 유럽연합의 통합규격 인증. 유럽연합 내에서 유통되는 건강, 안전, 환경 및 소비자 보호 법률에 의해 규정된 제품들에 적용되며, 이 법률이 적용된 제품을 유럽 시장에 판매하고자 하는 제조사들은 자사 제품에 의무적으로 CE 인증마크를 부착해야 한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최예빈 반박, 학폭 논란에 보인 반응
최예빈 반박, 학폭 논란에 보인 반응(사진-펜트하우스 캡쳐)최예빈 반박 입장이 전해졌다.1일 배우 최예빈 ...
MC몽 해명, 병역기피 논란 해명했...
MC몽 해명, 병역기피 논란 해명했지만...(사진= SNS 캡쳐)가수 M...
이봉주, 충격적인 근황 원인 불명
이봉주, 충격적인 근황 '원인 불명'(사진= TV조선)이봉주...
안성시 대덕면, 행복마을관리소와 ...
대덕면 대보름 행사 글로벌 윷놀이 [뉴트리션] 안...
창녕군 도천면, 인구증가 특별 대...
[뉴트리션] 창녕군 도천면은 지난달 24일 도천면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2일 [화]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