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포항 한 시민, "김병욱 후보 사퇴하라" 남구선관위에 허위경력 고소·고발

국제뉴스 | 2020.04.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포항시 남구선관위에 한 시민이 미래통합당 김병욱 후보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하고 있다.(사진 김진호)

(포항=국제뉴스) 강동진 기자 = 포항의 한 시민이 ‘허위사실 유포’로 김병욱 미래통합당 후보를 또다시 고소했다.


포항시민 A씨는 9일 오전 11시 직접 포항 남구선관위를 방문해 김병욱 후보가 ‘허위경력’을 지속해서 유포했다며 포항 남구선관위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허위경력으로 고발된 건 지난 4월 6일에 이어 이번으로 벌써 두 번째다.


시민 A씨는 "(김병욱 후보는 경력 관련 메시지를) 일회성 문자 등으로 보내서 지속성이 없었다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 하지만 2개월간 지속해서 이 같은 행위를 했다. 또한, 이에 대해 (문제가 없는지) 선관위에 문의했다고 하는데 선관위는 이러한 사실이 없다고 답변하고 있어 ‘허위사실유포’ 행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직선거법 제250조(허위사실 공표죄)에는 당선되거나 되게 할 목적으로 연설, 방송, 신문, 통신, 잡지, 벽보, 선전문서 기타의 방법으로 후보자에게 유리하도록 후보자, 후보자의 배우자 등이 허위의 사실을 공표하거나 공표하게 한 자 등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고 명시돼 있다.


포항의 전 경북도의원의 경우 후보 시절 공보물에 ‘119안전센터 신설’이란 허위사실 기재로 법원으로부터 벌금 300만 원의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아 의원직을 상실한 판례가 있어 김병욱 후보도 선거 결과와 상관없이 조사가 불가피해 보인다.


이에 대해 김병욱 후보는 "선관위에 문의했는데 국회의원실 소속 직원을 보좌관, 보좌진, 비서로 통칭하는 경향이 있고, 지속적이면 몰라도 일회성이면 큰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며 지역 언론사에서 인터뷰에서 입장을 밝혔다.


한편, 김병욱 후보는 "여론조사 사전유포", "매립지 공사 비공개 특채", "선관위 사칭 거짓말?", "썩은 땅" 막말 논란 등으로 거의 매일 각종 논란에 휩싸여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유노윤호, "에스파 카리나 매력있어" 무슨 관계?
출처=방송캡처그룹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에스파 멤버 카리나를 언급하면서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
"에이프릴 이현주 왕따설 증거 많...
출처=유튜브 캡처김상균, 김호인 변호사가 에이프릴 왕따설에 대...
맛남의 광장 이나은 등장 "시청자...
출처=방송캡처걸그룹 에이프릴 이나은이 '맛남의 광장'에 ...
[특징주] 7일 디마켓 주가 19% 급...
디마켓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자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
충북·청주경실련 성희롱사건 기록...
(사진제공=경실련성희롱사건 피해자지지모임)(청주=국제뉴스) 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7일 [일]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그랜드 야쿠르트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