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군산시, 코로나19 극복 지역고용 대응 특별지원사업 시행

국제뉴스 | 2020.04.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군산=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 군산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 근로자와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등의 생계지원을 위해‘코로나19 극복 지역고용 대응 특별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지역고용 대응 특별지원사업은 5인 미만 소상공인 사업장 무급휴직 근로자와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프리랜서 등 종사자들에게 생계비를 지원하고 비정규직 실직자에게 단기 일자리를 제공하여 생활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본 사업은 무급휴직근로자 생계비 지원(2.7억원, 263여명), 특수형태근로 종사자 프리랜서 등 사각지대 지원(11.1억원, 1,055여명), 비정규직 실직자 단기 일자리 제공(5.6억원, 100여명) 등 3개 사업 1,418명을 대상으로 19억 5천만원을 투입한다.


지원 대상은 ▲ 코로나19 위기 경보‘심각’단계가 발령된 지난 2월 23일 이후 5일 이상 조업이 전면 또는 부분 중단된 5인 미만 사업장의 무급휴직 근로자 ▲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근로가 어려워진 학습지 교사, 스포츠강사, 트레이너, 방과 후 강사, 보험설계사, 건설기계 운전원, 신용카드 모집인 등 특수고용형태 근로자와 프리랜서 직종이다


사업 신청은 지난 6일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메일, 우편 등 비대면 방식으로 접수를 받고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군산시청 홈페이지 고시공고(군산시 공고 제2020-805호) 및 군산고용위기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고하면 된다.


또한 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일자리를 잃은 일용직,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등 100여명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단기 일자리 사업도 4월 중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다음달에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400여명의 새희망근로 사업도 준비하고 있다


군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진 저소득 근로자,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등의 생활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KTX 햄버거 진상녀, 코로나19 사태에도 기차 안 취식
KTX 햄버거 진상녀, 코로나19 사태에도 기차 안 취식'KTX 햄버거 진상녀'란 제목의 게시물이 눈길을 ...
에이프릴 나은, 과거 발언 논란?
에이프릴 나은, 과거 발언 논란?(사진제공=무학)에이프릴 나은이...
백군기 용인시장 "선열들의 희생정...
백군기 용인시장이 3·1절을 맞아 용인시 처인구에 위치한 3·1...
루카 더 비기닝 이다희 잃은 김래...
'루카 더 비기닝' 이다희 잃은 김래원의 분노(사진= tvN)'...
강호동의 밥심 정혁 "첫 월급 8만 ...
'강호동의 밥심' 정혁 첫 월급 8만 원 고백...현 수입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2일 [화]

[출석부]
몽쉘크림3000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몽쉘크림3000 몽쉘크림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