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민주당 이후삼 후보, 현장중심 의정활동 제천단양 구석구석 문제 해결 나설 것

국제뉴스 | 2020.04.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후보는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는'민심투어'로 제천시·단양군의 현안 해결 위해 앞장설 것을 약속했다.(사진=후보사무실)

(제천=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후보는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는'민심투어'로 제천시·단양군의 현안 해결 위해 앞장설 것을 약속했다.보


또한, 문제 해결과정에서 정부-지자체-주민을 잇는 가교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이후삼 후보는'사회적 거리두기'선거운동의 일환으로 대규모 선거유세가 아닌 지역민들의 어려움이 있는 민원의 현장을 찾아 해결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이후삼의 민생투어'선거운동을 공언한 바 있다.


이에 이 후보는 왕암동 폐기물매립장 안정화사업장, 영춘면 소수력발전소 등 현장방문과 함께, 농민·장애인·청년 간담회 등을 진행했다.


이 후보는 당시 현장에서 △ 왕암동 폐기물 매립장 침출수 추후 국비확보 △ 소수력발전소 철거 검토 등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는 의정활동을 약속했다.


이 후보는 "1년 9개월의 의정활동 동안 지역의 갈등현장과 현안의 해결을 위해 발로 뛰는 의정화동을 펼쳤다"고 평가하면서 "특히, 폐기물 매립장 문제와 미세먼지, 국립공원·상수원보호구역의 사유재산 침해 문제 등과 같은 주민 생활과 직접 연관된 문제는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부처에 주민의 입장을 충실히 전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는 "현장의 목소리 속에 정치의 길이 있다는 생각으로 선거운동기간은 물론, 앞으로의 의정활동 기간 동안에도 제천시민·단양군민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일 것"이라며, "주민들의 목소리가 지자체·중앙정부에 충실히 전달되는 가교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 후보는 "특히, 주민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지역 내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시·군 의원, 도의원들과 함께 제천단양 '구석구석' 핵심 추진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햇다.


한편, 이 후보는 국회의원 의정활동 기간, 국무총리를 비롯한 각 부처 장관들에게 폐기물 매립장 문제와 미세먼지 문제, 그리고 오폐수 시설조차 설치가 어려운 국립공원의 문제점 등 제천·단양의 현장의 문제점 등을 전달하고 이에 대한 해결방안 등을 촉구한 바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기성용, 성폭행 의혹 논란 정면돌파 "자비란 없다, 끝...
유튜브 채널GOAL TV캡처성폭력 의혹 논란에 휩싸인 FC서울의 주장 기성용이 분노한 모습을 보였다.27일 오...
충북도 - 충북경찰청, 자치경찰제 ...
왼쪽부터 임용환 충북경찰청장, 이시종 충북도지사.(제공=충북경...
빌 게이츠 경고, 비트코인 하락세...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AFPBBNews마이크로소프트 창...
진천군, 올 제21회 생거진천 농다...
2019년 농다리 축제 모습.(제공=진천군청)(진천=국제뉴스) 이재...
충북대 생활과학대학, 2020년 정부...
왼쪽부터 김지영 생활과학대학 부학장, 김수갑 총장.(제공=충북...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7일 [토]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