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단양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최우수 선정

국제뉴스 | 2020.04.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단양군청 청사 전경

(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방지에 적극 대응 중인 충북 단양군이 충북도로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 노력을 인정받아 도내 11개 시·군 중 최우수 단체로 선정되며 도비를 지원받게 됐다.


지난 8일 군에 따르면 이번 포상에는 지난 10월부터 올 3월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및 농작물 피해예방을 위한 유해야생동물 포획 업무에 노력한 5개 시·군(최우수 1, 우수 2, 장려 2)에 기관 포상과 함께 2억 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단양군은 도내에서 제일 우수한 성적을 거둬 특별조정교부금 8000만원을 지원받는다.


충북도는 예방업무에 성실히 임한 시·군 유공공무원 6명에 대해서도 포상을 실시하며 단양군은 지난 해 포획 업무에 최선을 다한 안효집(44) 주무관이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군은 지난 10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첫 발병한 이후 지역 내 확산 방지를 위해 35명의 상설포획단을 구성·운영해 왔으며 지난달까지 포획단은 각 읍면별로 배치돼 야생멧돼지 1845마리를 포획해 축산농가의 피해를 막았다.


국립생물자원관의 '2018년 야생동물 실태조사' 자료에 따르면 단양 관내 서식이 예상되는 야생멧돼지는 2704마리로 당초 1352마리의 포획목표를 넘어 1845마리를 포획하는 결과를 거둬 목표대비 136%의 쾌거를 달성했다.


군은 이달부터는 기존 야생동물 상설포획단을 주민 피해 신고 접수 시 출동하는 피해방지단 체제로 변경해 운영에 나서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역 내 축산농가 피해 방지를 위해 상설포획단 분들이 열심히 포획에 임해준 결과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코로나19로 힘겨운 상황에 타 지역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까지 확산 되며 농가에 큰 시름을 안겨주고 있는 만큼 적정한 포획활동을 전개해 개채 수를 조절하고 관내 바이러스 차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단양군은 4개 농가에서 돼지 4000여 두를 사육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국립환경과학원과 충북동물위생시험소에서 포획 된 야생멧돼지 모니터링 정밀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진주시, 진주 이반성면 대동지구 농촌 새뜰마을 사업 ...
[뉴트리션] 진주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도 불구하고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거제시, 자연재해위험지구 신규사...
[뉴트리션] 거제시는 행정안전부 주관 국고보조사...
거제시, 제102주년 3˙1절 거제 출...
[뉴트리션] 거제시는 제102주년을 맞은 3?1절을 ...
영천시, 출산 장려 분위기 조성에 ...
[뉴트리션] 영천시가 아기사랑 도시 이미지 및 출...
울진군,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선정...
[뉴트리션] 울진군 '2020년 울진군 적극행정 실행...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5일 [금]

[출석부]
신세계/이마트 상품권 5천원권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신세계/이마트 상품권 5천원권 신세계/이마트 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