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4.15총선이슈]주호영 대구 수성갑 국회의원후보 일자리 공약

국제뉴스 | 2020.04.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제공=주호영 수성갑 후보측

(대구=국제뉴스) 김삼조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수성갑 후보는 8일, “40-50대를 위한 「40플러스일자리지원센터」와 「청년취업종합지원센터」를 건립하겠다”며 일자리 공약을 발표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9년 대구 고용률(15~64세)은 64.2%로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16위를 차지했다. 특히 40-50대 고용률은 전국 꼴찌로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호영 의원은 “40-50대 세대는 자녀 양육과 노부모 부양의 이중고를 겪고 있는데도, 지금까지 정책적 우선 순위에서 배제되어 왔다”며, “대구에 (가칭)「40플러스일자리지원센터」를 건립해 중장년층에 대한 전문 직업훈련과 재취업, 전직지원 그리고 자영업자 등 폐업에 직면한 중장년 일자리 지원을 강화하고, 고용개선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강조했다.


「40플러스일자리지원센터」는 중장년을 대상으로 한 상담·교육, 일과 활동의 플랫폼으로서 모이고 배우고 소통하며, 일자리를 끊임없이 창조하고 지원하는 공간이 될 전망이다. 현재 서울과 경기도 수원시 등은 ‘신중년 인생 이모작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중장년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사업과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 중이다.


또 주 의원은 “대구의 청년층 고용률도 전국 평균 44.1%보다 낮은 38.5%로 5대 광역시도 중 최하위이고, 지난 한해 동안 무려 1만 2,293명의 20·30대 청년들이 대구를 빠져 나갔다”며, “「청년취업종합지원센터」를 건립해 창업과 취업, 금융 등 청년 생활 전반에 대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청년들이 돌아오는 대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주 의원은 “고용 문제를 근본적으로 풀기 위해서는 민간 분야 특히 제조·서비스업과 4차 산업에서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문재인 정권이 친노조·반기업 정책을 포기하고 각종 규제를 혁파해야만, 투자가 늘고 사업하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질 것이고 일자리도 따라서 늘어날 것이다”고 강조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전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엠마오노인복지센터, 우울˙...
[뉴트리션] 전주시가 우울, 불안, 스트레스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노인들을 위해 전문 심리...
MBC[TV예술무대]21세기 파가니니, ...
토요일 밤 MBC 'TV예술무대(연출 한봉근PD)'에서 '양인모...
학폭 폭로·불화·SNS 역풍, 어수...
샤이니가 2년 6개월 만에 컴백했다. 김동희 민규 김소혜 박혜수...
대구FC, 브라질 국적의 미드필더 ...
대구FC, 브라질 국적의 미드필더 세르지뉴 영입!대구FC가 26일(...
MBC 복면가왕 8연승 가왕 부뚜막 ...
이번 주 일요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7일 [토]

[출석부]
파리바게뜨 3천원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3천원권 파리바게뜨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