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엄태영 제천·단양 총선 후보, "청년들 든든한 버팀목 되겠다"

국제뉴스 | 2020.04.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미래통합당 엄태영 후보의 딸 예원씨가 8일 제천시 의림동 중앙교차로에서 유권자들에게 엄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후보사무실)

(제천=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제천·단양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엄태영 후보는 8일 "양질의 일자리를 넘어 청년들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지원하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며 청년 공약을 발표했다.


엄 후보는 "불공정과 불법의 아이콘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사퇴했지만, 청년 세대에 대한 왜곡된 시선과 태도, 특권과 반칙 등이 여전히 문재인 정권 전반에 흐른다"고 말했다.


특히 엄 후보는 "이번 선거는 정의·공정과 반칙·특권의 한판 싸움"이라며 "문재인 좌파정권의 폭정과 총체적 실정을 막아내고 무너지는 자유 대한민국을 살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엄 후보는 "청년들이 공정의 가치 아래 도전하며, 미래와 희망을 꿈꿀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청년정책을 통해 청년이 살고 싶은 청년친화도시를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엄 후보는 "채용 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을 개정해 채용 청탁이나 고용세습을 하는 경우 채용을 취소하고 관련자를 처벌하는 등 불공정 취업 행태를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또 "청년 벤처생태계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청년스타트업공제회를 신설·지원하고 유연근로제 확대로 기업의 활력을 살려 청년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엄 후보는 또 "청년·신인 예술인들의 창작 활성화 지원을 위한 공영 예술품 유통 플랫폼인 '문화마켓' 조성과 문화·체육·관광을 결합한 '청년 문화패스'를 신설하겠다"고 공약했다.


또 "입시 불공정 근절과 청년·1인 가구·신혼부부들의 행복 생활 만들기, 청년 농업인력 양성 등 청년 활동 지원 사업과 청년 인재 양성, 청년 역량 강화 등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엄 후보는 "특권과 반칙이 없는 청년친화도시는 단순히 청년만을 위한 것이 아닌 모두가 살기 좋은 도시"면서 "청년의 삶을 바꾸는 민생정치와 현장정치를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자리는 가장 피부에 와 닿는 생존의 문제인 만큼 청년 일자리 만들기에 진력하겠다"면서 "청년의 도전과 미래가 제천과 단양의 미래 비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20년 만에 국내복귀, 신세계 여는 추신수의 그때 그시...
2004년 3월 12일, <더팩트> 취재진과 만난 시애틀 매리너스 시절 추신수 선수의 앳된 모습. 부산고를 ...
미스트롯2 측 제2의 임영웅 배출하...
'미스트롯2' 측 제2의 임영웅 배출하나?미스트롯2' 장...
정선군 비봉산에 일제 신사 단죄비...
비봉산 신사터 단죄비.(사진제공=정선군)(정선=국제뉴스)김희철 ...
파라다이스호텔·리조트, 인조이 ...
관광레저 선도 기업 파라다이스의 대표 호텔과 리조트가 다가오...
성남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성남시청 전경(성남=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성남시(시장 은수...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6일 [금]

[출석부]
몽쉘크림3000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몽쉘크림3000 몽쉘크림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