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전북도, 코로나19 특별 경영안정자금 300억 지원

국제뉴스 | 2020.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전주=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전북도가 전북신용보증재단(이사장 김용무, 이하 '전북신보'), 전북은행, 농협은행, 기업은행,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이하 '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8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어 경영 애로를 겪는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300억원 규모의 특별경영안정자금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이번 특례보증 지원은 코로나19로 수출입 등 교역 위축에 따라 소재·부품 제조기업의 조업 차질 등 경영상 어려움이 지속될 경우 전북지역 경제가 뿌리째 흔들릴 수 있다는 심각성을 인식한 긴급조치다.


이번에 지원할 '특별경영안정자금'은 전라북도에서 5년간 2%의 이자 차액을 보전(이차보전)해 줌으로써 기업이 실제 부담하는 대출금리 연 1% 내외 수준으로 전국과 비교했을 때 매우 파격적이며, 업체당 최대 2억원 이내에서 대출이 지원된다.


코로나19 제조업 특별 경영안정자금 지원 특례보증' 자금의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이며 업력 3년 이상의 신용등급 6등급 이상(1~6등급)인 사업자로서 기존 보증제도와 달리 신용등급을 낮춰 기업들이 진입할 수 있는 문턱을 낮췄다.


또한, 코로나19 관련 수출입 기업과 매출액 10% 이상 감소기업, 코로나19 확진자 또는 자가 격리자가 있어서 셧다운이 진행됐던 기업 등이 지원받을 수 있다.
 
전북신보 김용무 이사장은 "전액보증 운용을 폐지했지만 이번 특례보증에 대해 예외를 인정, 대출금액 전액에 대해 보증 책임을 부담키로 했으며,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등 이용금액 합계액이 8억원을 초과하는 업체들도 특례보증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심사기준을 대폭 완화했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 우범기 정무부지사는 "이번 특별 경영안정자금 지원이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제조업체들의 자금난 해소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면서 "피해기업들이 빠른 시일 안에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우선적으로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롯데온 퍼스트먼데이 오퀴즈 오후 4시 최신 정답 공개...
롯데온 퍼스트먼데이 오퀴즈 오후 4시 최신 정답 공개롯데온 퍼스트먼데이 오퀴즈 정답이 공개됐다.8일 OK...
롯데온 퍼스트먼데이 오퀴즈 오후 ...
롯데온 퍼스트먼데이 오퀴즈 오후 3시 정답 업데이트롯데온 퍼스...
미나리, 오스카에 한 발 더…美 크...
'미나리'가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 아쉽...
tvN 루카: 더 비기닝 종영 D-1, 김...
사진 제공 : tvN ‘루카 더 비기닝’ ‘루카 : 더 비기닝’ ...
베리베리 1위, 컴백과 동시에 인기...
베리베리 1위, 컴백과 동시에 인기 '입증'베리베리 1위 등...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8일 [월]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