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이재명 선제적 복지확대 효과...긴급생계비 지원 대상 9천가구 늘었다

국제뉴스 | 2020.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수원 = 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일시적 생계 위기에 놓인 위기가정 6만 가구를 대상으로 월 123만 원씩 4개월간 생계비를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정부가 최근 긴급복지 사업에 코로나19 여파로 위기에 몰린 가구를 지원 대상에 포함시킨데 따른 조치라고 도는 설명했다.

   
▲ 경기도청 전경

이번에 시행되는 경기도형 긴급복지 사업은 지원 대상을 정부 기준보다 15% 더 넓힌 것이 특징이다.


정부 기준은 중위소득 75%미만이어야 하지만, 도는 중위소득 90% 미만까지 범위를 넓혀 생계비를 지급하는 것으로, 지원금은 540억 원 규모다.


도 관계자는 “긴급복지 사업은 화재, 재난, 실직 등의 이유로 일시적 위기에 빠진 가구를 대상으로 일정기간 동안 생계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라면서 "이재명 도지사 취임 이후 지원 대상을 확대해 놓은 것이 이번에 다"고 설명했다.


4인 가구 기준 월 소득 427만 원, 재산 기준 시(市) 지역 2억8400만 원, 군(郡) 지역 1억8700만 원이면 생계비를 받을 수 있다. 이는 정부 기준보다 월 소득은 약 100만 원, 재산은 시 지역 1억2400만 원, 군 지역 5100만 원이 많은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코로나19 여파로 1개월 이상 소득이 단절된 임시, 일용직, 최근 1개월 매출이 이전 동기 대비 25% 이상 감소한 간이과세 소상공인(일반과세자는 50%)과 소득상실 종사자도 지원 대상이다.


월세 등 임차료 체납 가구, 기타 시장·군수가 코로나19 위기사유로 인정하는 경우는 긴급 생계비를 신청할 수 있다. 지원 신청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하면 된다.


이병우 도 복지국장은 "코로나19로 생계 위기에 처했는데도 소득 기준을 이유로 지원을 못 받는 복지사각지대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추가로 지원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인터뷰] 미나리 한예리, 모니카가 본 푸른 눈의 사람...
한예리가 '미나리'로 스크린에 돌아온다. 그는 미국 이민 가족의 어머니 모니카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
김진애, 3.1정신으로 승리할 것
열린민주당 최고위원회(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열린민주...
"더불어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회 ...
더불어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회 발대식(서울=국제뉴스) 김서중 ...
철도교통의 요충지 김천 완성 위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 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 간담회(...
[ESG포커스] 윤리경영·사회적가치...
제약·바이오사 연구원. /연합뉴스[한스경제=변동진 기자]오랜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2일 [화]

[출석부]
몽쉘크림3000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몽쉘크림3000 몽쉘크림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