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북도 올해 초미세먼지 농도 대폭 감소

국제뉴스 | 2020.04.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미세먼지 농도 추이.(제공=충북도청)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는 초미세먼지(PM-2.5) 평균농도가 전년 동기(1월~3월) 대비 46㎍/㎥에서 29㎍/㎥로 대폭 감소했다고 밝혔다.


국민 체감과 밀접한 초미세먼지 예보등급도 좋음 일수는 16일(1일→17일) 늘었고, 반대로 나쁨 일수는 27일(53일→26일)이 줄어 대기질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도 고농도시기(1월~3월)에 농도를 살펴보면 1월 45㎍/㎥, 2월 45㎍/㎥, 3월 47㎍/㎥로 평균 46㎍/㎥로 도민 건강피해에 대한 우려가 높았으나, 올해 같은 기간 평균 농도는 29㎍/㎥로 37%가(△17㎍/㎥) 감소되어 주요 미세먼지 고농도 지역 중 대기질이 가장 큰 폭으로 개선됐다.


대기질이 개선됨에 따라 미세먼지 고농도(50㎍/㎥)시 미세먼지 저감과 도민 건강보호를 위한 비상저감조치 발령 횟수*도 12회에서 2회로 크게 줄어들었다.


비상저감 조치 발령 횟수(1월~3월)는 2019년 12회, 2020년 2회 였다.


충청북도는 올해 대기질 향상을 미세먼지 저감정책 추진, 국내ㆍ외 미세먼지 외부유입 감소, 기상여건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판단하고 있다.


먼저 대기질 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국비확보 등 자체발생원 저감대책 추진과 함께 대기오염측정망 확충으로(18개소28개소) 미세먼지 농도의 신뢰성과 지역 대표성이 향상됐으며, 화력발전소의 가동제한으로 미세먼지 배출량이 약 39%(△2503톤) 줄었고 코로나19 대응으로 중국발 미세먼지 유입도 감소된 영향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충청북도는 올해 대기오염총량제 본격 시행, 사업장 배출허용기준 강화, 질소산화물 배출부과금 부과 등 강력한 대기정책 추진과 더불어 이번 3회 추가경정 예산에 151억원의 대기질 개선사업 예산을 추가로 확보하여 5개 분야 26개 사업에 총 1777억원을 집중 투입할 계획이다.


이태훈 환경산림국장은 "올해 충북은 초미세먼지 농도 전국 최악이라는 오명을 벗었으며, 향후 도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할 때까지 모든 도정역량을 집중 할 계획으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는 일상생활 속 친환경 실천운동도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에이프릴 이나은 손가락 욕 사진 이현주 왕따 주동자 ...
에이프릴 이나은 손가락 욕 사진 '이현주 왕따 주동자 의혹' (사진-온라인 커뮤니티)배우 이현주가 ...
경기도 성실납세자 선정 인원 550...
경기도청 전경(수원 = 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경기도가 올해부...
경기도 행정심판업무 대통령상 수...
경기도청 전경(수원 = 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경기도는 국민권...
[포토] 봄소식 전하는 단양팔경 버...
사인암 버들강아지(사진=단양군)(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
"102주년 3·1절 독립의 가치와 민...
102주년 3·1절을 맞아 독립의 가치와 민족혼을 느낄 수 있는 청...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1일 [월]

[출석부]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 포스틱
[포인트 경품]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