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광명시, 교회 현장 예배율 다소 늘었으나 예방수칙은 잘 지켜

국제뉴스 | 2020.04.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관내 교회의 현장 예배 비율이 감소하다가 다소 증가,그러나 예방수칙은 잘 지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사진=국제뉴스 DB

(광명=국제뉴스)이승환 기자=광명 관내 교회의 현장 예배 비율이 감소하다가 다소 늘었으나 예방수칙은 잘 지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6일 광명시에 따르면 전날 시청 공직자 600여 명이 전체 교회 332곳을 점검한 결과 전주 127곳(전체의 38.3%)에서 27곳(8.1% p) 늘어난 154곳(46.4%)이 현장 예배를 했다.


현장 예배 인원이 6~20명인 교회가 106곳, 21~50명 37곳, 51~100명 8곳, 100명 이상 3곳 등이었다.이는 지난달 8일(164곳·49.4%) 점검한 때와 비슷한 수준이다.


다만 현장 예배 교회 가운데 감염병 8대 예방수칙을 위반한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광명시는 지난주 마스크 일부 미착용 등으로 2건을 적발해 위반 정도가 비교적 가벼운 교회는 주의, 다른 한 곳은 행정명령 조치했었다.


현장 예배 비율은 광명시 공직자들이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면서 매주 10%씩 줄어드는 추세였다.


시 관계자는 "현장 예배 자제 기간이 장기화하면서 신도들의 피로도가 누적되고, '예방수칙만 준수하면 현장 예배를 할 수 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교회 문을 연 곳이 늘어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런 가운데 광명시는 이달 12일 부활절 예배로 상당수 교회가 문을 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한층 강화한 현장 예배 자제 권고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광명시는 최대한 온라인 예배를 유도하고, 불가피하면 예배 시간을 늘려서라도 교인 사이의 거리를 둘 수 있게 권고할 방침이다.


광명시는 주요 교회만 점검하는 다른 도시와 다르게 지역 모든 교회를 선제적으로 점검해 '코로나19 대응 표준 도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함소원, 진화 "4년째 저와 살아준 바깥양반" SNS 응원...
함소원인스타그램함소원인스타그램함소원이 자신의 SNS에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3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
영동군, 코로나 위기 속, 더 따뜻...
[뉴트리션] 충북 영동군이 지난 한해 군민들의 관...
휴가 중 성전환 한 변희수 전 하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성 전환수술로 인해 전역을 하게 된 변희...
유퀴즈 SG 워너비의 라라라 립싱크...
'유 퀴즈 온 더 블럭''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시대를 앞서...
의정부시, 건축행위는 허가·신고 ...
위반 건축물 단속 [뉴트리션] 의정부시는 신속·정...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3일 [수]

[출석부]
파리바게뜨 3천원권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3천원권 파리바게뜨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