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김영록 전남도지사, 코로나19 아홉 번째 확진자 긴급 발표

국제뉴스 | 2020.03.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김영록 전남도지사

(전남=국제뉴스) 김성산 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9일 전남 아홉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발표를 통해 “해외 입국자에 대한 특별관리를 취하고 있다”며 “정부 방침보다 강화된 조치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긴급 발표를 통해 “이번 아홉 번째 확진자는 지난 1월 6일부터 3월 25일까지 태국 여행 후 26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특별입국절차를 거쳐 귀국한 목포시 거주 20대 남성이다”며 “같은날 광주버스터미널까지 고속버스로 이동한 후 광주광역시에 머물렀으며, 27일 오후 고속버스로 목포터미널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 “이번 확진자는 진단검사 의무대상은 아니었으나,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자진신고와 진단검사를 실시토록 한 전남도 행정명령과 목포시의 문자 안내를 확인 후, 27일 오후 진단검사를 실시했다”며 “28일 양성 판정을 받아 강진의료원으로 즉시 입원 조치했다”고 전했다.


전남 아홉 번째 확진자는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광주광역시와 목포시 일원 식당과 마트, PC방 등을 방문한 것으로 잠정 확인됐으며, 함께 거주한 아버지와 여동생, 식당카페PC방을 동행한 친구 3명 모두 진단검사 결과 음성 판정받았다. 전남도 신속대응팀과 목포시 역학조사반은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김 지사는 도내 해외 입국자 관리에 대해서도 “최근 국내 해외 입국자들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 중이며, 전남도도 현재 77명을 집중관리하고 있다”며 “전남도는 지난 27일 ‘해외입국자 특별관리 행정명령’을 발동해 3월 2일 이후 입국한 모든 해외 입국자의 자진신고와 진단검사를 의무화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지사는 “이번 확진자는 목포시 안내문자를 통해 자진 진단검사를 이끌어낸 사례로, 선제적인 대응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일깨운 계기가 됐다”며 “해외 유입으로 인한 추가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외 입국자 별도 격리시설 운영 등 정부 방침보다 더욱 강화해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라남도는 도내 각 시군을 통해 전 도민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해 행정명령사항을 안내한 바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이루, ‘바람과 구름과 비’ 인기 이끈다..이하전 캐...
[OSEN=김은애 기자] 연기자로 변신한 이루가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lsquo바람과 구름과 비&rsquo의 인기...
'작심' 펠로시, 성경책 ...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도...
[단독]'개훌륭' PD ''이유비 눈물 ...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사진=KBS 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화...
첼시, 시즌권 환불 결정...대다수 ...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대다수 첼시...
'30골 18도움' 불과 3년 전 리그를...
[스포탈코리아] '30골 18도움' 불과 3년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