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대전시 직원들 이번 주도 종교시설 현장점검 등 철통 감시

국제뉴스 | 2020.03.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대전시는 전체교회 2,300여 곳에 대해 지난 25일까지 유선 상으로 이번 주말 현장예배 여부를 파악한 결과 현장예배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교회 468곳을 중심으로 총1,156곳(유선파악이 어려운 688개소 포함)에 대해 시청 전 직원을 동원해 29일(일) 현장점검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전=국제뉴스) 이규성 기자 = 대전시는 전체교회 2,300여 곳에 대해 지난 25일까지 유선 상으로 이번 주말 현장예배 여부를 파악한 결과 현장예배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교회 468곳을 중심으로 총1,156곳(유선파악이 어려운 688개소 포함)에 대해 시청 전 직원을 동원해 29일(일) 현장점검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전시가 전체교회를 대상으로 현장예배 계획을 파악한 결과 중단 1,129곳, 진행 468곳, 파악불가 등이 688곳으로 조사됐다.


이는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 양상이 주로 종교·다중이용·집합 시설 등에서 집단 감염으로 나타나 더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과 함께 21일 발표한 국무총리 담화문과 문화체육관광부 지침에 의한 것이다.


※ 국무총리 담화문 :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은 앞으로 보름 동안 운영을 중단해 줄 것과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을 경우 직접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하고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을 경우 시설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적 조치도 취한다는 내용으로 발표되었음.


시는 1차로 지난 일요일인 21일 시청직원 700여명이 현장예배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 700여 곳의 종교시설을 방문, 국무총리 담화문과 종교시설 준수사항 등을 안내하고 점검을 진행한 바 있다.


현장 예배를 진행하는 종교시설은 마스크 착용, 발열 등 증상 체크, 유증상자 등 고위험군 출입 금지, 손소독제 사용, 예배 전·후 내·외부 방역 및 환기, 예배참석자 간 일정 거리(1~2m 이상) 유지, 식사제공 금지, 책임자 지정 및 참석자 명단 작성관리 등 8개 주요 체크리스트를 준수해야 한다.


대전시는 기독교연합회를 통해 방역물품(손세정제, 소독제)도 일부 지원해 자체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집단감염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우려스럽다”며 “철저한 방역과 관리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겠다고”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거창 돼지 축사 화재…2억원 재산피해
[거창=뉴시스] 정경규 기자 = 29일 오후 4시27분께 경남 거창군 웅양면 한 돼지농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네덜란드·스위스·벨기에 환자 한...
▲ 화훼로 유명한 네덜란드...
나바로 "中 무역협상단이 美에 코...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미국 행정부의 '국방물자생산...
'코로나19 감염' 日 JFA 회장, 연...
[OSEN=우충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
"핵펀치 맞았다"..'복면가왕' 하현...
[OSEN=김수형 기자] 록키의 정체가 하현곤으로 드러난 가운데, 1...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3월 30일 [월]

[출석부]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경매]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