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창녕군, 추경 확보로 소상공인에게 코로나 19 극복지원 확대

국제뉴스 | 2020.03.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제공=창녕군) 창녕군청 전경.

(창녕=국제뉴스) 홍성만 기자= 창녕군은 추경 예산을 확보하여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내수 활성화를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소상공인의 자생력 강화를 돕기 위해 소상공인 소규모 경영환경개선사업의 물량을 6배 이상 확대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소상공인 소규모 경영환경개선사업은 200만 원 한도 내에서 POS 시스템 구축, 내부 인테리어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군은 당초 8개 점포를 대상으로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추경을 통해 총 52개 점포에 1억 400만 원을 지원한다.


소상공인의 경영 부담 경감을 위해 당초 1억 원이었던 소상공인 육성자금의 이차보전액을 2억 원으로 확대한다. 소상공인 육성자금은 창업자금 및 경영안정 자금의 대출 이자 중 2.5%를 1년간 지원하는 사업으로 이차보전액이 두 배 증가함에 따라 보증 규모도 40억 원에서 80억 원으로 늘어난다.


군은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더욱 확대하고자 이차보전 이자율을 연 2.5%에서 3%로, 지원 기간은 1년에서 2년으로 늘리기 위해 「창녕군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조례」의 개정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8일부터 창녕군에서 추진하던 ‘착한 임대료 운동’도 지속해서 진행된다.


창녕군 내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한 임대인은 지금까지 알려진 4명에 1명이 새롭게 추가되어 3월 25일을 기준으로 총 5명으로 군은 이들 점포에 착한 임대료 운동 스티커를 부착하여 더 많은 상가가 운동에 동참하도록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침체된 내수를 활성화하기 위해 창녕 사랑 상품권의 할인 기간을  연장하고 발행 규모를 확대한다.


3월 말까지로 예정된 10% 특별할인 기간을 6월 말로 늘리고 연초 10억 원 규모로 발행된 상품권을 90억 원까지 추가 발행하여 지역 내 소비를 촉진하고자 한다.


한정우 군수는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부부의 세계' 한소희, 과거 흡연·문신 재...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부부의 세계'에 출연중인 배우 한소희의 과거 사진이 다시 조명받...
코로나19 여파 속 휘림한방병원, ...
▲ 사진=휘림한방병원 (부산=국제뉴스) 김민재 기...
[단독]與 '공공배달앱 민간운영' ...
3월 말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비상경제대책본부장은 배달 앱 수수...
[사진]오재원,'오늘도 휘둘러볼까'...
[OSEN=잠실, 김성락 기자] 8일 오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두산 ...
[TF팩트체크] 송중기·신혼집 철거...
배우 송중기(왼쪽), 송혜교가 이혼 후에도 부동산 관련 소식으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4월 8일 [수]

[출석부]
튀김우동
[포인트경매]
[신세계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