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통합당 엄태영 제천·단양 후보, "중도·보수 대통합 빅텐트로 총선 승리"

국제뉴스 | 2020.03.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엄태영 후보, 똘똘 뭉쳐야 한다" 주문(사진=후보 사무실)

(제천=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제 21대 총선을 20여일 앞두고 충북 제천·단양 선거구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통합당) 엄태영 후보의 중도·보수 대통합 '빅텐트'를 짓는 움직임이 마침내 구체적 모습을 드러냈다.


27일 엄태영 선거캠프에 따르면  4·15 총선은 '정권심판' 프레임으로 끌고 가려는 전략적 틀 속에서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모든 세력이 결집하는 대통합이 완성단계에 와 있다.


엄 후보가 제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 등록한 26일 오영탁 도의원과 이성진·이정임·유일상·하순태 제천시의원, 조성룡·이상훈·김광표 단양군의원 등도 캠프를 찾았다.


또한 같은 날 이 선거구에서 4선을 기록한 송광호 전 국회의원과 새로운 보수당 충북 창당위원장을 지낸 이찬구 전 예비후보 등이 캠프를 전격적으로 방문했다.


선거구도가 다자에서 사실상 양자 대결의 형태로 재편돼 판세가 출렁일 것이란 전망이 감지되는 가운데 당 소속 의원 전원이 엄 후보 지지를 표명하자 캠프는 반색하는 분위기다.


도의원과 시·군 의원들은 "경선 과정에서 지지하는 후보가 달랐지만 이제부터는 엄태영 후보를 중심으로 똘똘 뭉쳐 단합된 힘으로 총선에서 승리를 일궈내겠다"고 다짐했다.


경선에서 경쟁을 벌였던 박창식 전 예비후보는 "엄태영 후보의 승리를 위해 큰 용광로가 돼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막아내기 위해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송 전 의원은 캠프 관계자들을 격려한 뒤 "정치인은 고통과 시련을 통해 성숙해진다"며 자신의 정치 철학을 들려줌으로써 엄 후보에게 힘을 싣겠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이에 엄 예비후보는 "송 전 의원과 소속 의원들께서 캠프를 방문해 줘 큰 힘을 얻게 됐다"며, "중도·보수 대통합으로 힘을 합쳐 총선 승리를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약속했다.


또 "이번 총선은 문재인 좌파정권의 위선과 폭주를 막아내고 심판하는 선거"라며 "빼앗긴 제천·단양의 자존심을 되찾아오고 오만하고 뻔뻔한 정권을 심판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통합당 제천·단양 당원협의회(당협)는 지난 24일 당규 '지방조직운영 규정 제27조'에 따라 운영위원회를 열었으며, 엄 예비후보를 만장일치로 신임 당협위원장에 추대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데이비드 맥기니스,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쿨한 여름 ...
배우 데이비드 맥기니스가 보기만해도 시원해지는 여름 화보로 돌아왔다.?사진 : CJ ENM 오쇼핑 부분이 전...
손등도장·청청패션·1m간격… 투...
배우 정우성, 김의성, 이다희, 가수 이적 등이 제21대 국회의원 ...
인사말하는 영화감독 박세민 (낮손...
박세민 배우 겸 감독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극장에서 열린 ...
백악관 코로나19 TF조정관 벅스 인...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미국 백악관에서 매일 열리는 신종...
국기원, 코로나19 성금 모금…손천...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국기원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4월 10일 [금]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GS25 모바일 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