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천안시,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시설물 집중 설치

국제뉴스 | 2020.03.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무인교통단속카메라 설치 모습

(천안=국제뉴스) 최진규 기자 =  천안시가 25일부터 시행된 도로교통법개정안(일명 민식이법)에 대응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무인교통단속카메라와 신호기 등 교통안전시설물 설치를 대폭 확대하고 있다.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인교통단속카메라와 교통신호기 설치가 의무화됨에 따라 시는 지난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2개소 설치했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용암초등학교 등 10개소에 무인단속카메라를 설치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무인단속카메라 33개와 교통신호기를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또 단속카메라와 신호기 외에도 스쿨존 내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시설물 설치에 집중한다.


앞서 시는 병천초 등 10개소에 야간 어린이 보호구역 표시를 위한 태양광 광섬유 발광형 표지판 설치를 완료했으며, 5월까지 지난해 큰 호응을 얻었던 노란발자국을 천안교육지원청녹색어머니회와 협업해 남산초 등 30개 학교(62개소)에 설치한다. 


횡단보도 대기 공간 시인성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옐로카펫도 3개소에 설치할 계획이다.


주차된 차량 사이로 갑작스럽게 튀어나오는 어린이에 대한 차량 충돌을 막기 위한 노상주차장 폐지도 추진하고 있다. 


오룡동에서 영성동 일원의 약 250미터에 이르는 노상주차장 114면 중 어린이 보호구역에 해당하는 30면에 대해 폐지를 위한 행정예고를 지난 22일 완료했으며, 4월까지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 밖에 매년 민관경학이 합동해 개학 시기에 추진하던 교통안전 캠페인 역시 코로나19 확산 위험도가 감소하면 즉각 실시하기로 했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에 대해 벌금형량이 강화된 만큼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 주의를 기울여주기를 당부한다"며, "스쿨존 내 다양한 교통안전시설물 설치를 대폭 확대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강은비, 축의금 181818원 발언→''없는 얘기 안해..피...
[OSEN=지민경 기자] 배우 출신 BJ 강은비가 자신을 무시한 연예인의 축의금으로 181818원을 보냈다는 일화...
[단독]'11년♥' 김세진·진혜지 '...
[스타뉴스 문완식 기자] 김세진과 진혜지'배구 스타' 김세진(46)...
‘레반도프스키-쿠티뉴 IN, 마네 O...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위르겐 클롭...
김보경, “전북 돌아와 기뻐, 2020...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전북 현대 ...
KBO, 사무차장 체제로 단일화…이...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0일 업무 ...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4월 10일 [금]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GS25 모바일 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