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위례신사선 위례~삼동구간 경제성(B/C 1.03) 확보...경기도, 우선 건설 추진

국제뉴스 | 2018.08.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수원 = 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위례신사선 연장 노선 중 위례중앙역~광주시 삼동 10.4㎞ 구간을 우선 건설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이 노선은 에버랜드까지 계획됐지만 전체 노선을 동시에 건설하면 경제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됐기 때문이다. 경제성이 확보된 구간부터 우선 건설하려는 것인데, 이럴 경우 이 노선의 에버랜드 연결은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 위례신사선 연장사업 노선도.<제공=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7일 자신의 SNS에 위례~삼동(위례신사선 연장) 추진 계획을 공개했다.


이 계획은 도(道) 철도국이 전날 자신에게 보고한 것으로, 위례~삼동 구간을 우선 건설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계획에 따르면 이 구간의 비용편익(B/C)이 1.03으로 분석돼 경제성이 확보됐다.


도 관계자는 "이 사업의 적격성을 자체 분석한 결과 비용편익이 1.03으로 분석됐다"면서 "다만, 광주 삼동~에베랜드 구간까지 포함하면 경제성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오는 2025년 이 구간이 개통되면 1일 9만8993명(성남 5만5797명, 광주 4만3196명)이 이 노선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됐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자신의 SNS에 공개한 위례신사선 연장사업 추진계획.

도와 성남시, 광주시는 최근 위례~삼동 구간을 우선 건설하는데 필요한 사업비 및 운영비 부담에도 합의했다.


도는 이 구간 건설에 필요한 총 사업비를 8169억 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중 국비 5718억 원을 제외한 도비 1225억 원, 시비 1225억 원을 도와 성남·광주시가 각각 부담하기로 한 것이다.


도 관계자는 "이 노선은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업 성패는 경제성과 사업비 확보 여부에 달려있다"면서 "성남시와 광주시가 지방비를 부담하기로 함에 따라 재원을 분담하는 조건으로 이 구간을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시켜서 우선 추진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대전 서구,코로나19확진자 동선 느리울 초등학교 신속...
2일 서구 느리울 초등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장종태 서구청장이 추가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현...
서은수, 러블리부터 시크까지...中...
?사진제공/CeCi China배우 서은수가 중국 패션 매거진 '쎄씨 차...
'편애중계' 작곡가 윤명선, '어머...
'편애중계'에서 新 국민가요 자리를 노리는 윤명선 작곡가의 신...
김대원 멀티골 대구FC, FA컵 16강 ...
김대원 선수 득점장면(사진제공/대구FC)대구FC가 1일(수) 오후 7...
세징야·조현우·주니오·한교원, ...
세징야(대구), 조현우·주니오(이상 울산), 한교원(전북)이(왼쪽...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7월 2일 [목]

[출석부]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경매]
이마트24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