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용산구, 중산시범아파트 위험시설물 보수공사 시행

국제뉴스 | 2017.08.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국제뉴스) 홍승표 기자 = 용산구가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으로 서부이촌동(이촌로2가길 36) 중산시범아파트 위험시설물 보수공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용산구는 지난 21일 (주)혁준산업개발과 중산아파트 위험시설물 보수공사 계약을 체결했다. 공사내역은 공용 창문과 계단실 보수 등이다. 공사는 새달부터 2개월간 이어지며 공사비는 1억 6천만원이다. 착공에 앞서 오는 28일 이촌2동주민센터 1층 회의실에서 공사 관련 주민설명회를 갖는다. 아파트 입주민과 시공사, 관계 공무원 등 50명이 자리할 예정이다. 중산아파트는 안전등급이 D등급으로 보수·보강이 시급하다. 하지만 입주자 대부분이 세입자인데다 건물이 재건축 대상으로 지정돼 집주인들은 시설 보수를 외면하고 있다. 결국 아파트 세입자들이 나섰다. 서울시 주민참여예산 사업으로 중산아파트 공용 취약부분 보수보강 사업을 제안한 것. 부실한 창문과 흔들리는 계단 손잡이로 인해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구는 해당 사업을 '시정 참여형' 사업으로 제안, 서울시 예산 2억원을 확보했다. 지난해 구가 제안해 2017년도에 확보한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은 총 12억 4천만원(18건)에 이른다. 중산아파트는 1970년 준공됐다. 지상7층 6개동에 266세대가 거주한다. 토주 소유주는 서울시다. 구는 2005년 중산아파트 재건축추진위원회를 승인했다. 2010년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으로 중산아파트 역시 도시개발구역에 포함됐으나 2013년 해제된다.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서울시는 2016년 중산아파트를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했다. 이번 공사를 통해 재난위험시설로 분류된 중산아파트를 보다 안전하게 관리하고 건축물 사용연수도 일부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는 공동주택 관리지원사업도 진행 중이다. 지역 내 20세대 이상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공용시설물 유지관리와 보수비용 일부를 구가 지원한다. 한도는 사업비의 10% 이내, 1개 단지별 1,500만원 이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중산아파트 보수공사를 비롯, 18개 사업을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주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하게 거주할 수 있도록 아파트 보수공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너는 내 운명' 진태현♥박시은, 임신 준비 위한 대장...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 진태현, 박시은이 임신으로 유명한 곳을 방...
진태현♥?박시은, 임신 준비 위한 ...
[OSEN=최나영 기자] SBS &lsquo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
목포서 고교생 집단 식중독 의심·...
[목포=뉴시스] 신대희 기자 = 전남 목포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
삼일회계, 임직원 코로나19 확진에...
(삼일회계법인 제공)삼일회계법인은 소속 임직원이 신종 코로나...
이지혜, 유산 후 2세? "냉동 난자 ...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그룹 샵 출신 방송인 이지혜가 유...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6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농촌사랑상품권(농협)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