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국제

현대차, 美서 투싼 18만대 리콜…화재위험에 야외주차 당부

서울경제 | 2020.09.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현대차가 차량 브레이크잠김방지시스템(ABS) 결함으로 인한 화재 우려를 이유로 미국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투싼 차량 18만대를 리콜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11일 보도했다.

현대차는 또 화재 우려에 따라 이들 차량을 야외에 주차할 것을 당부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현대차는 브레이크잠김방지시스템 회로판에서 엔진이 꺼진 상태에서도 부식에 따른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브레이크잠김방지시스템의 경고등이 켜지면 차량을 운행하지 말고, 배터리 케이블을 분리할 것을 당부했다.

AP통신은 현대차가 이 같은 결함을 수정하기 위해 18만대의 투싼 차량 리콜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부식 결함으로 인한 엔진 화재가 10여건 발생했지만,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오는 10월 30일께부터 이메일로 리콜 대상 투싼 소유주들에게 리콜 사실을 통지할 예정이며, 차주들은 현대차 미국 웹사이트에서 17자리 차량번호를 입력해 리콜 대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번 리콜은 현대차가 이달 초 발표한 리콜과는 별개다. 현대차는 앞서 지난 3일 북미지역에서 브레이크액 누출 결함으로 화재 가능성이 제기된 차량 64만여대에 대해 리콜을 결정했다. 현대차는 지난 2월에도 브레이크잠김방지시스템 컴퓨터에 물이 들어가 전기 단락으로 인한 엔진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로 엘란트라와 엘란트라 투어링 43만대가량을 리콜한 바 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0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슬픔 가득 찬 상암 “믿고 싶지 않아” 추모 물결
“처음에는 믿고 싶지가 않았어요. 기사가 계속 나와도 믿지 않으려고 했는데…” 동갑내기 친구 정지인·...
수능 한 달 앞두고 대구 대형 입시...
대구 한 대형 입시학원에 다니는 원생이 31일 코로나19 확진 판...
임영웅, ‘HERO(히어로)’ 11월 4...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임영웅(비즈엔터DB)가수 임영웅이 새 ...
[속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누...
(뉴시스)질병관리청 31 오후 발표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누적 8...
옥천군, 신청사 부지 문정리 공공...
옥천군청사건립추진위원회모습.(제공=옥천군청)(옥천=국제뉴스)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31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몽쉘 크림케이크 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