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국제

20만명은 죽는다는데 트럼프는 해리 부부 경호비용 걱정

서울신문 | 2020.03.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회적 거리 두기 다음달까지 연장, ‘부활절 이전 회복’ 포기
지난주 캐나다를 떠나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로 돌아온 해리 영국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 부부가 지난 9일(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어베이에서 진행된 연례 커먼웰스(영 연방) 추모식에 도착하고 있다. 로이터 자료사진 연합뉴스

▲ 지난주 캐나다를 떠나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로 돌아온 해리 영국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 부부가 지난 9일(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어베이에서 진행된 연례 커먼웰스(영 연방) 추모식에 도착하고 있다.
로이터 자료사진 연합뉴스

해리 영국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 부부가 지난주 캐나다를 떠나 메건의 고향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둥지를 틀었다. 마클은 이곳에서 자랐으며 지금도 어머니 도리아 라글런드가 살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부부가 코로나19 환자가 하루가 다르게 늘고 있는 캘리포니아로 돌아온 것도 놀라운데 코로나19 대처 진두지휘에 열심이어야 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가하게 해리 부부의 경호에 세금을 쓸 수 없다는 트윗이나 올리고 있는 것도 놀랍긴 매한가지다. 두 사람은 두 나라 국경이 폐쇄되기 전 전용기로 LA에 도착한 것으로 보도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이하 현지시간) 트위터에 자신이 “여왕과 영국을 존경하며 훌륭한 친구”이긴 하지만 “그들은 돈을 내야 한다!”고 느낌표까지 넣어 강조했다. 지나치다. 진작에 부부는 이날 성명을 내 미국 정부에 경호 비용을 대라고 요청할 생각이 없으며 개인적으로 경호 비용을 충당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마클 왕자비는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가 당선되면 캐나다로 이주하겠다’는 발언을 하는 등 트윗 등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월초 영국 국빈 방문에 앞서 마클 왕자비가 “(그렇게) 형편없는지(nasty) 몰랐다”고 반격했다가 논란이 일자 “그가 ‘형편없다’고 말한 것이 아니라 그가 내게 (한 말이) 형편없었다‘고 한 것이다. 내 생각에 그는 매우 훌륭하다(she’s very nice)”며 해리 왕자에 대해서도 “아주 멋진 친구”라고 칭찬했던 일이 있다.

두 사람의 왕실 지위는 31일로 끝나기 때문에 앞으로는 더 이상 여왕을 대신할 의무가 없어졌다. 하지만 일년 뒤에 재조정될 여지는 있다고 BBC는 전했다.

부부는 아들 아치와 함께 지난해 성탄 휴가를 6주 동안 밴쿠버 섬에서 보낸 뒤 캐나다 서해안에 올해 대부분을 머물러 왔다. 지난달 캐나다 정부는 “변화된 지위에 어울리게” 이들 가족에게 경호로 안전함을 제공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따르려는 것처럼 보인다.

미국의 감염자는 30일 오전 7시 5분(한국시간) 현재 13만 9675명이며 2400명 가까이가 숨졌다. 캘리포니아주에서도 계속 환자가 늘어나 5565명이 감염됐고, 121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에 따라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주 지사는 미국에서도 가장 강력한 주민 통제 수준인 생필품을 구입하거나 제공하는 일 외에는 일절 집 밖으로 나오지 말라는 명령을 발동했다.

해리의 아버지 찰스 왕세자도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몸상태는 양호하다고 버킹엄궁이 발표한 바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사회적(물리적) 거리 두기의 준수 시한을 다음달 30일까지로 연장해 얼마 전 자신이 밝혔던 부활절(4월 12일) 이전 기업 활동 재개를 사실상 포기했다.

앞서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에서 의료인들의 입장을 대변하는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CNN 인터뷰를 통해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것으로 보건대 (미국에서) 10만명에서 20만명은 숨질 것이라고 보는 게 옳다”고 밝힌 뒤 재빨리 “(그런 전망을) 간직하고 싶지는 않다. 그건 그만큼 움직이는 타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보건부의 의료 부책임자인 제니 해리스는 이날 정부 브리핑 도중 “다시 일상으로 되돌아가려면 앞으로 6개월은 족히 걸릴 것”이라고 역시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0 0
저작권자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POP이슈]"과거 반성 중"..'하시3' 또 출연자 논란→...
김강열 인스타그램[헤럴드POP=김나율기자]'하트시그널 3'가 또다시 출연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김강열이...
‘하트시그널’ 폭행, 김강열이었...
김강열이 폭행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김강열 인스타그램 ...
김강열, '하트시그널3' 폭행 가해...
[OSEN=김은애 기자] '하트시그널3' 김강열이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하트시그널3' 김강열, ...
[서울=뉴시스]이수민 인턴 기자 = '하트시그널 시즌3'에...
[2020 백상예술대상]봉준호, 영화 ...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2020 백상예술대상의 주인공은 영...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5일 [금]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Iced)
[포인트경매]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