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국제

코로나19로 궁지몰린 美셰일기업, 아이칸 요구 수용

서울경제 | 2020.03.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코로나19로 궁지몰린 美셰일기업, 아이칸 요구 수용
칼 아이칸./로이터연합뉴스

‘기업 사냥꾼’으로 유명한 투자자 칼 아이칸이 유가 급락으로 위기에 처한 미국 셰일 기업을 상대로 경영 개입에 나선 끝에 자신의 요구를 관철했다.

25일(현지시간)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최대 셰일업체 중 하나인 옥시덴탈 페트롤륨은 이날 아이칸의 측근 두 명을 이사로 임명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두 명의 이사는 향후 신설될 이사회 감시 위원회에도 참여해 옥시덴탈의 기업 및 자산 인수 계획을 사전에 보고받게 된다.

아이칸은 옥시덴탈이 작년 셰브런과 경쟁해 셰일업체 아나다코를 380억 달러(약 45조6,000억원)에 인수한 결정을 비난하며 경영개입 의사를 밝혀왔다.

이와 관련해 현 경영진은 몇 달 간 아이칸과 대립각을 세웠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국제 유가 하락으로 경영이 급격히 악화하는 상황에서 아이칸 측과 합의했다.

옥시덴탈은 미국 내 직원 임금을 최대 30% 삭감하는 등 비용 절감 계획도 밝혔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0 0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과천시종합자원봉사센터, 착한 마스크 캠페인 실시
-'착한 마스크 캠페인' 방역마스크는 더 필요한 사람을 위해 기부하고, 면 마스크 이용 ...
경주시, 찾아가는 주 간재활프로그...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경북 경주시보건소(경주시정신건...
한수원, 경주 이사금쌀 800포 특별...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은 코로나19로 극...
한수원 품질계획팀, 경주시 현곡면...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 이재동 전무를 ...
“한국 코로나 대응 알려달라” 빗...
기획재정부, 세계은행 요구로 코로나 대응방안 공유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3월 29일 [일]

[출석부]
역전우동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빽다방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