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노승열-안병훈, 취리히 이틀 연속 상위권

한국스포츠경제 | 2016.04.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노승열-안병훈(오른쪽)/사진=KPGA 제공.
노승열(25·나이키골프)과 안병훈(25·CJ)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총상금 700만 달러)에서 이틀 연속 리더보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2014년 이 대회 우승자였던 노승열은 30일(한국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애번데일의 루이지애나 TPC(파72·7,425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10개 홀을 마친 가운데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맞바꿔 2타를 줄였다. 6언더파를 친 노승열은 안병훈,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6), 레티프 구센(남아공), 제프 오길비(호주) 등과 함께 공동 9위에 자리했다. 2라운드 9개 홀을 마친 안병훈도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엮어 2타를 줄였다. 제이미 러브마크(미국)와 조나탄 베가스(베네수엘라)는 11언더파 133타로 공동 선두에 올랐다. 1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브라이언 스튜어드(미국)는 2라운드 12개홀을 마친 가운데 10언더파로 단독 3위에 포진했다. 세계 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2라운드 10개홀을 끝냈으며 5언더파로 공동 21위를 기록 중이다. 2라운드까지 마친 최경주(46·SK텔레콤)는 1언더파 143타 공동 80위에 머물러 컷통과도 장담 못하게 됐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모더나 1차 접종 후 15일 만에.."결혼 앞둔 내 딸 사...
30세 딸이 모더나 1차 백신 접종을 한 후 15일 만에 사망했다는 국민청원이 올라와 많은 누리꾼의 공감을 ...
여자축구 아시안컵 사상 첫 우승? ...
한국 여민지가 30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여자 축구 ...
올포유김소연 패딩 하나면 따뜻함...
입동이 지나자마자 겨울 추위가 바짝 다가왔다. 한성에프아이(대...
우리은행 지점장 고객 예금 수천만...
뉴스1,살구뉴스DB국내 4대 시중은행 중 하나인 우리은행 전주금...
신진서, 고독한 에이스…농심배 4...
한국이 농심배에서 우승하기 위해선 최종 주자인 신진서가 3라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1일 [수]

[출석부]
불닭볶음면 컵 빼빼로
[포인트 경품]
불닭볶음면 컵 불닭볶음면 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