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로드FC]최홍만 "난 천하장사...씨름 기술 보여주고 싶었다"

이타임즈 | 2016.04.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베이징=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로드FC 무제한급 토너먼트 결승에 오른 최홍만(36.프리)이 “씨름 기술 덕분에 승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홍만은 16일 중국 베이징 공인체육관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대회 ‘XIAOMI ROAD FC 030 베이징 대회" 무제한급 토너먼트 4강전에서 아오르꺼러를 1라운드에 파운딩에 의한 TKO로 제압했다.

초반에는 아오르꺼러의 펀치 러시에 다소 고전했지만 이후 아오르꺼러가 체력이 떨어진 틈을 놓치지 않고 반격에 나섰다.

왼손 스트레이트로 아오르꺼러에게 데미지를 준 최홍만은 씨름의 밭다리를 떠올리게 하는 기술로 상대를 쓰러뜨렸다. 결국 묵직한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최홍만은 “경기중 왼쪽 스트레이트 제대로 들어간 것 같았다. 이후 아오르꺼러의 눈이 살짝 돌아갔다”라며 “난 천하장사 출신이다. 순간적으로 씨름 기술을 보여주고 싶었다. 찬스 살려서 경기 끝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아오르꺼러의 초반 러시가 들어왔을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 상대 펀치가 생각보다 셌다. 예전에 KO패 당했던 안좋은 추억이 들었다. 그런 모습을 더이상 보여주고 싶지 않았다”며 “오늘 이겨서 속이 후련하다”고 덧붙였다,

최홍만은 이날 승리로 무제한급 토너먼트 결승전에 진출했다. 상대는 4강전에서 명현만을 꺾은 마이티 모다. 마이티 모와는 K-1 시절 두 차례 맞붙어 1승씩 주고 받은 바 있다.

최홍만은 “마이티 모와 예전부터 경기를 많이 했고 개인적으로 친하다. 마이티 모의 펀치가 세기 때문에 방어 위주로 연습을 많이 해서 승부를 보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0

  • 이타임즈 인기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임영웅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2000만뷰 돌파
임영웅의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뮤직비디오가 2000만 조회수를 돌파했다. / 임영웅 유튜브 캡처[...
암호화폐 하락세 속 리플 상승...3...
암호화폐시장이 머스크의 트윗 이후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리...
[HS포토] 로켓펀치, 컴백 쇼케이스...
[한스경제=임민환 기자]걸그룹 로켓펀치가 17일 오후 서울 한남...
혜빈과 열애 마르코, 거짓 해명 사...
17일 혜빈과 열애를 인정한 마르코는 전날 팬들에게 열애를 부인...
한강 실종 대학생 친구 A씨 입장문...
한강 실종 대학생 손정민 씨의 사망과 관련해 친구 A씨가 입장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18일 [화]

[출석부]
GS25 코카콜라 1.5L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GS25 코카콜라 1.5L GS25 코카콜라 1.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