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K리그]산토스 결승골 수원 삼성, 상주 꺾고 시즌 첫승

이타임즈 | 2016.04.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수원 삼성이 권창훈과 산토스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상주 상무를 격파하고 시즌 첫승을 신고했다.


수원은 2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상주상무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3라운드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수원은 권창훈이 전반전 문전에서 흐르는 볼에 달려들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반전 상주의 장신 공격수 박진포에게 헤딩 동점골을 허용했으나, 산토스의 결승골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서정원 감독은 4-2-3-1포메이션의 원톱에 조동건을 세웠다. 공격 2선에 권창훈, 산토스,염기훈이 배치됐다.


포백 앞 수비형 미드필더에 박현범과 고차원이 호흡을 맞췄고, 양상민, 이정수, 구자룡, 조원희가 포백을 구성했다. 골문은 노동건이 지켰다.


수원은 전반 초반 빈공에 시달렸다. 상주 상무의 역습이 날카로웠다. 수비 진영에서 전방으로 한번에 넘어가는 긴 크로스로 수원의 좌측 공간을 공략했다.


임상협은 상주 진영에서 길게 올라온 볼을 받아 내달린 뒤 두어 차례 크로스를 올렸으나, 패스가 길거나 짧았다. 이용과 박진포 좌우 풀백도 수원 진영으로 자주 올라왔다.


첫골은 전반 29분 터졌다. 권창훈은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찬 슛이 오른쪽으로 흐르자 재차 뛰어들며 골망을 흔들었다.


수원은 첫골을 신호탄으로 흐름을 주도했다. 권창훈이 폭넓은 활동량을 앞세워 뒤엉킨 공격의 실타래를 풀었다.


전반 42분에도 양상민이 상주 왼쪽에서 감아찬 크로스를 고차원이 문전쇄도하며 발을 대는 위협적 장면을 연출했다.


상무는 후반 들어 다시 흐름을 주도했다. 후반 시작 이후 불과 10분만에 만회골을 신고했다.


장신 공격수 박기동이 이용의 오른쪽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며 머리를 대 골망을 흔들었다.


서정원 감독은 후반 26분 박현범을 빼고 백지훈을 투입했다. 꽉막힌 공격의 물꼬를 트기 위한 승부수였다.


수원은 불과 4분뒤 추가골을 신고했다. 수원의 페널티 박스 좌측을 파고들며 올린 염기훈의 패스를 산토스가 골문 중앙에서 때려 골망을 흔들었다.


상주는 이후 총공세에 나섰으나 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42분 때린 두차례 슛이 모두 골대를 맞고 튀어나가는 불운에 울었다.


수원은 1승1무1패로 첫승을 신고했고, 상주는 1승2패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0

  • 이타임즈 인기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저작권자 ⓒ 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강열, '하트시그널3' 폭행 가해자 "여자친구 보호하...
[OSEN=김은애 기자] '하트시그널3' 김강열이 폭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사과의 뜻을 표했다.김강열은 5일 ...
'하트시그널3' 김강열, ...
[서울=뉴시스]이수민 인턴 기자 = '하트시그널 시즌3'에...
[2020 백상예술대상]봉준호, 영화 ...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2020 백상예술대상의 주인공은 영...
'하트시그널' 김강열, 인스타 통해...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김강열(사진=김강열 인스타그램)'하트...
'보이스코리아' 과거 '슈스케' 출...
Met '보이스코리아2020' 캡처[헤럴드POP=임채령 기자]과거 오디...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6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