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최정, 갈비뼈 미세골절 아닌 단순 타박 정정...최악피했다

국제뉴스 | 2024.04.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최정 (사진=SSG랜더스)최정 (사진=SSG랜더스)

SSG 최정이 큰 부상을 피했다.

최정은 전날(17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KIA 타이거즈와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정규시즌 홈 경기에 3번 타자 및 3루수로 선발 출전했으나 1회 갈비뼈 쪽에 공을 맞고 교체됐다.

이후 최정은 최초 진단에서 왼쪽 갈비뼈 미세골절 소견을 받았으나 추가 검진에서 단순 타박 진단을 받았다.

SSG는 "최정의 정확한 검진을 위해 오늘 오전과 오후 두 곳의 병원에서 추가 검진을 실시했다"면서 "검진 결과 두 곳 모두 좌측 갈비뼈 부위 단순타박이라는 동일한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당분간 통증 완화 시까지 출전은 어려우며 지속적으로 몸상태 체크 후 향후 출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행히 큰 부상을 피한 최정은 엔트리 말소 없이 당분간 통증 완화 여부를 지켜본 뒤, 경기 출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최정은 역대 최다 홈런 타이인 467호 홈런을 터뜨리면서 신기록에 홈런 1개만을 남겨두고 있다.

9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5월 21일 [화]

[출석부]
컴포즈커피 1만원권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1만원권 컴포즈커피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