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58분 만에 교체 손흥민, 뉴캐슬전 최저 평점 3 굴욕

한스경제 | 2024.04.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연합뉴스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연합뉴스

[한스경제=강상헌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저조한 경기력을 보인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현지매체로부터 혹평을 받았다.

손흥민은 13일(이하 한국 시각)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2023-2024 EPL 33라운드에서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했으나 슈팅 없이 침묵했다. 결국후반 13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빠져 나왔다.

전반전부터 수비 불안을 노출한 토트넘 홋스퍼는0-4 대패를 당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격한 손흥민은 뉴캐슬의 협력 수비에 고전했다. 전방에 고립되는 경우가 많았다. 공을 잡더라도 볼 터치에서 아쉬움을 남기며 소유권을 내주기도 했다. 슈팅을 한 개도 기록하지 못한 그는 오히려 공격 과정에서 공을 빼앗기며 실점의 빌미를 제공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0-3으로 뒤진 후반 13분 데얀 쿨루셉스키(스웨덴)와 교체됐다. 이번 시즌 선발로 나서 60분 이전에 교체로 나간 건 이번이처음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연합뉴스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연합뉴스

부진했던 손흥민은 혹독한 평가를 피할 수 없었다.축구통계매체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5.9를부여했다. 공격진에서 티모 베르너(5.9점)와 함께 가장 낮은 평점이다. 축구통계매체 풋몹 역시 6.4점을 줬다. 베르너(6.4점), 브레넌 존슨(6.1점)과 함께 공격진에서 저조한 평점을 받았다.

현지 매체의 평가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풋볼 런던은 토트넘 선수들에게 대부분 낮은 평점을 부여한 가운데 손흥민에게는 평점 3을 줬다. 페드로 포로(스페인), 이브 비수마(말리)와 함께 양 팀 최저 평점이다. 그러면서 풋볼 런던은 "주장에게 좋지 않은 날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매체 런던 이브닝스탠다드 역시 평점 4를 매기면서"손흥민은 이날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스카이스포츠는 평점 5를 줬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 패배로 차기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이 주어지는 마지노선인 4위 싸움에서도 밀리게 됐다. 이날 경기 전까지 애스턴 빌라(승점 60·득실차 +17)보다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황에서4위였으나이날 4골 차 패배로 승점 60·득실차 +16가 됐다.득실 차이가 4골 낮아진 탓에한 경기를 더 치르고도 4위를 애스톤 빌라에 내주게 됐다.

18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5월 21일 [화]

[출석부]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