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프로축구 포항, 서울과 김기동 더비서 4-2 승리… 선두 유지

한스경제 | 2024.04.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포항 스틸러스 정재희.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포항 스틸러스 정재희.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스경제=강상헌 기자] 프로축구 K리그1(1부) 포항 스틸러스가 FC서울을 꺾고 2연승을 질주하며 선두를 지켰다.

포항은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하나은행 K리그1 7라운드 원정에서 후반에만 3골을 몰아치는 집중력을 앞세워 4-2 대승을 거뒀다.

최근 2연승에 6경기 연속 무패의 상승세를 이어간 포항(5승 1무·승점 16)은 1위를 유지했다.

반면 최근 5경기 무패(2승 3무)를 이어왔던 서울(2승 3무 2패·승점 9)은 시즌 2패째를 떠안으며6위에 머물렀다.

박태하 포항 스틸러스 감독(왼쪽)과 김기동 FC서울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박태하 포항 스틸러스 감독(왼쪽)과 김기동 FC서울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날 경기는 '김기동 더비'로 팬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지난해까지 포항을 지휘했던 김기동 감독은 올 시즌을 앞두고 서울의 사령탑이 됐다. 이로써 올 시즌 서울과 포항의 맞대결은 김기동 더비로 불리게 됐다.

올 시즌 첫 김기동 더비는 후반전 집중력에서 승부가 갈렸다. 포항은 후반 19분 윌리안(브라질)에 역전골을 허용했으나 후반 27분 이호재의 동점골, 후반 31분 박찬용의 역전골로 스코어를 뒤집는 데 성공했다. 이어 추가 시간 역습 장면에서 정재희가 쐐기골을 터뜨리며 4-2 승리를 거머쥐었다.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전북 현대가 광주FC를 상대로 후반 추가시간 터진 송민규의 결승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 송민규.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 송민규.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날 승리로 전북은 개막 6경기 무승(3무 3패)에서 탈출하며 7경기째 만에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아울러 1승 3무 3패 승점 6을 기록하며 최하위에서 9위로 올라섰다.

울산문수경기장에서는 울산 HD가 강원FC에 4-0 대승을 거뒀다. 지난 시즌 득점왕 주민규는 이날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2연승을 기록한 울산은 4승 2무 1패 승점 14로 3위를 유지했다.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김천 상무가 제주 유나이티드를 2-0으로 꺾었다.

2연승을 마크한 김천은 5승 2패 승점 15로 2위를 지켰다. 선두 포항과는 승점 1 차이다.

14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5월 18일 [토]

[출석부]
페리카나 양념치킨 & 미니핫도그 & 2개음료 비요뜨
[포인트 경품]
페리카나 양념치킨 & 미니핫도그 & 2개음료 페리카나 양념치킨 & 미니핫도그 & 2개음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