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아본단자 "집중력을 가지고 과감한 선택 필요" vs 강성형 "1차전과 같은 마음으로"

한스경제 | 2024.04.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마르첼로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 /KOVO 제공마르첼로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 /KOVO 제공

[인천=한스경제 류정호 기자] 마르첼로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과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이 1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프로배구 여자부 도드람 2023-2024 V리그 챔피언결정(5전 3승) 3차전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2경기를 내주며 벼랑 끝에 몰린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은 선수들에게 높은 집중력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그는 "두 경기에서 패배했다. 당연히 만족스럽지 않다"며 "두 경기 모두 기본적인 부분에서 놓쳐 패했다. 집중력을 가지고 선택이 과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흥국생명은 올 시즌 내내 세터의 부진으로 고민했다. 아본단자 감독은 "세터들에게 따로 얘기한 것은 없다"며 "정규리그와 앞선 챔피언결정전 두 경기는 과거다. 오늘은 오늘 경기만 집중해야 한다"고 힘주었다.

흥국생명은 지난 시즌 도로공사에 두 경기에 먼저 이기고도 리버스 스윕을 당하며 우승을 내줬다. 운명의 장난으로 올 시즌은 흥국생명이 2패를 먼저 떠안았다. 아본단자 감독은 "선수들에게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으로 대화를 나눴다"며 "배구는 마지막 공이 떨어지기 전까진 모른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포기하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수들의 파이팅이 처음부터 잘 나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흥국생명은 김연경, 윌로우 존슨(등록명 윌로우), 토코쿠 레이나(등록명 레이나)의 삼각편대가 두 경기에서 20점 이상 득점했으나, 공격 루트가 단순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아본단자 감독은 "세터의 선택 문제"라며 "모든 순간의 선택은 선수가 한다. 남자배구면 반바지라도 입고 들어가 뛰겠지만, 여자배구라 불가능하다"고 웃었다.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 /KOVO 제공강성형 현대건설 감독. /KOVO 제공

강 감독은 "앞서 2승을 거뒀지만 1차전과 같은 경기를 하자고 선수들에게 주문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앞선 2경기에서 모두 1세트를내주며 끌려갔다. 강 감독은 "풀세트 경기를 두 번 치렀다. 이젠 우리도 체력 부담이 있을 것"이라며 "1세트를 우리가 가져온다면 피로도는 흥국생명에 조금 더 빨리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건설은 2승을 먼저 적립했지만 안심할 수는 없다. 지난 시즌, 흥국생명이 챔피언결정전에서 2승을 먼저 거두고도 한국도로공사에 내리 3경기를 내주는 '리버스 스윕'으로 우승을 내준 사례가 있다. 강 감독은 "그건 작년에 벌어진 일"이라며 웃었다. 이어 "스포츠는 예상과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다. 충분히 인지하고 있고, 우리가 잘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1차전에서 경기 중 선수들의 포지션에 변화를 줘 흥국생명의 허를 찔렀다. 강 감독은 "상황을 봐야 한다"며 "2경기에선 나온 우리 포지션이 괜찮다고 생각한다. 일단 변화는 없다"고 못박았다.

6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20일 [토]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빽다방 노말한소프트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