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김하성, 시즌 첫 홈런 작렬… 이정후는 3볼넷 출루

한스경제 | 2024.04.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시즌 첫 홈런을 터뜨린 샌디에이고 김하성. /연합뉴스시즌 첫 홈런을 터뜨린 샌디에이고 김하성. /연합뉴스

[한스경제=류정호 기자]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 중인 김하성(29·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앞에서 올 시즌 첫 홈런을 터뜨렸다.

김하성은 1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4 MLB 샌프란시스코와의 홈 경기에서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 1볼넷 3타점 3득점으로 개막 후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김하성은 1회 첫 타석부터 내야 안타로 타격감을 조율했다. 김하성은 2회말 올 시즌 마수걸이 홈런을 터뜨렸다. 김하성은 샌디에이고가 6-0으로 앞서던 2회말 2사 1, 3루에서 샌프란시스코 선발 투수 돌턴 제프리스의 초구 141km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기록했다. 타구 속도는 시속 159km, 비거리는 109m였다. 이번 홈런은 김하성의 MLB 통산 37번째 홈런이다.

홈런 타구를 지켜보는 김하성. /연합뉴스홈런 타구를 지켜보는 김하성. /연합뉴스

김하성은 3회 볼넷으로 출루 후 8회말 2루타를 기록하며 3안타를 완성했다. 8회말 샌프란시스코는 패배가 가까워지자, 투수가 아닌 내야수 타일러 피츠제럴드를 투수로 등판시켰다. 피츠제럴드는 80km의 느린 공을 던졌고, 김하성은 이를 놓치지 않고 좌중간 2루타를 기록했다. 이후 후속 타자 루이스 캄포사노의 적시타로 김하성은 득점까지 기록했다. 김하성은 올 시즌 첫 3안타와 4출루 경기를 기록, 시즌 타율을 0.167에서 0.273(22타수 6안타)까지 끌어올렸다.

김하성은 올 시즌 LA 다저스와의 서울 시리즈 개막 2연전에서 무안타로 침묵했다. 미국으로 건너와 하루 전인 지난달 31일, 후배 이정후의 MLB 데뷔 홈런을 그라운드에서 지켜본 김하성은 곧바로 홈런을 터뜨리며 응수했다.

한편, 샌프란시스코의 이정후는 무안타를 기록했지만, 탁월한 선구안으로 볼넷 3개를 얻어 올 시즌 첫 3출루 경기를 기록했다. 이번 경기 무안타로 이정후의 타율은 0.333에서 0.286(14타수 4안타)으로 떨어졌지만, 출루율은 0.286에서 0.368로 올랐다.

해당 경기는 샌디에이고가 13-4로 승리하며 샌프란시스코와의 4연전을 2승 2패로 마쳤다.

6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14일 [일]

[출석부]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 롯데 핫식스250ML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