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손흥민 토트넘 복귀하자마자 역전 결승골.. "종료 휘슬까지 내 자신을 믿었다"

글샘일보 | 2024.03.3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사진=글샘일보

손흥민이 경기 막판 후반부에 41분 짜릿한 결승골을 뽑아내면서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의 2대1 역전승을 이끌어냈다.

토트넘은 한국시간으로 31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3-2024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루턴 타운과 홈 경기에서 2대1로 승리를 거머줬다.

손흥민은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EPL 30라운드 루턴 타운과 홈 경기에서 1-1로 맞서다 후반 41분 짜릿한 결승골을 터뜨린 것.

손흥민 결승 골

손흥민은 후반 41분 수비 지역에서 공을 잡아 중앙선 가까이 드리블한 후 왼쪽 측면의 티모 베르너에게 패스하였고 베르너는 상대 페널티박스 왼쪽 깊숙이 침투한 뒤 중앙의 브레넌 존스에게 땅볼 크로스를 연결했다.

수비수에 둘러싸여 있던 존스는 욕심내지 않고 페널티박스로 질주하던 손흥민에게 가볍게 연결했고 이를 손흥민이 오른발로 마무리하면서 골을 넣었다.

영국 현지매체들은 손흥민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국 축구전문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팀 내 최고평점인 8점을 줬고 이 매체는 "전반 19분 상대 골대를 두 차례 때리는 불운이 있었으나 계속 위협적으로 움직이며 돌파구를 찾으려 했으며 기회를 노렸다"면서 "주장의 역할을 보여줬다"라고 소개했다.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도 손흥민에게 평점 8점을 주면서 "손흥민이 정규 시간 종료 4분을 남겨 두고 골을 터뜨리면서 토트넘에 승리를 안겼다"라고 전했다.

축구 통계 업체 풋몹의 경우에도 손흥민에게 양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8.4를 부여했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도 8.21점을 매겼고 후스코어드닷컴이 8점대 평점을 준 선수는 양 팀을 통틀어 손흥민만이 받았다.

손흥민 경기 소감

손흥민은 "정말 아쉬웠다. 오늘은 운이 따르지 않는 날인 것 같았다. 골대를 두 번이나 때리고, 선방에 막혔다"면서도 "주장으로서 침착함을 유지하고 싶었다. 종료 휘슬까지 내 자신을 믿었다. 승점 3점을 얻는데 도움을 줘서 기쁘다"라고 했다. 2015년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손흥민은 이 팀에서 통산 160번째 골을 터뜨렸다. 1960년대에 뛴 공격수 클리프 존스(159골)를 넘어서 토트넘 역대 득점 순위 단독 5위에 우뚝섰다.

손흥민은 "정말 자랑스럽다. 10년이 다 되도록 한 클럽에서 뛴 건 믿기 어려울 만큼 정말 큰 영광"이라며 "이렇게 많은 골을 넣었다는 걸 실감하지 못했다. 나를 지도해 준 모든 사람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라고 했다.

득점왕 경쟁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성과는 신경 쓰지 않는다.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싶다"며 "팀을 위하여 뛴다면 개인적인 건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다. 남은 9경기에서 모든 것을 다하여 팀을 위해서 뛰고 싶다"라고 이타적인 마음을 보였다.

0 0
저작권자 ⓒ 글샘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17일 [수]

[출석부]
모바일 금액권 (이마트) 10,000원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모바일 금액권 (이마트) 10,000원 모바일 금액권 (이마트)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