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이강인, 직접 런던 찾아 손흥민에게 사과했다... SNS에 사과문 게재

한스경제 | 2024.02.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이강인, 직접 런던 찾아 손흥민에게 사과했다... SNS에 사과문 게재
이강인이 런던을 찾아 손흥민에게 직접 사과했다. /이강인 SNS

[한스경제=류정호 기자]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불거진 주장 손흥민(32·토트넘 홋스퍼)과의 불화설에 대해 직접 영국 런던을 찾아 사과했다고 전했다.


이강인은 21일(한국 시각)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지난 아시안컵 대회에서, 저의 짧은 생각과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흥민이 형을 비롯한 팀 전체와 축구 팬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고 사과문을 게시했다.


이강인은"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였고 긴 대화를 통해 팀의 주장으로서의 짊어진 무게를 이해하고 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런던으로 찾아간 저를 흔쾌히 반겨주시고 응해주신 흥민이 형께 이 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강인은 "흥민이 형에게 얼마나 간절한 대회였는지 제가 머리로는 알았으나 마음으로 그리고 행동으로는 그 간절함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던 부분에서 모든 문제가 시작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특히 흥민이 형이 주장으로서 형으로서 또한 팀 동료로서 단합을 위해 저에게 한 충고들을 귀담아듣지 않고 제 의견만 피력했다. 그날 식사 자리에서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 지금 돌이켜 생각해 봐도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이었다. 이런 점들에 대해서 깊이 뉘우치고 있다. 팀에 대한 존중과 헌신이 제일 중요한 것임에도 제가 부족함이 많았다"고 반성했다.


이강인은 손흥민뿐만 아니라 다른 대표팀 선배, 동료들에게도 사과했다고 전했다. 이강인은 "대표팀의 다른 선배님들, 동료들에게도 한 분 한 분 연락을 드려서 사과드렸다"며 "선배들과 동료들을 대할 때 저의 언행에 배려와 존중이 아주 부족했다는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 선배들과 동료들을 대할 때 더욱 올바른 태도와 예의를 갖추겠다고 약속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사과를 받아주시고 포용해 주신 선배님들과 동료들에게도 이 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강인은 '탁구 사건'과 '물병 사건' 당시 함께 이름이 거론된 설영우, 정우영 등 다른 선수들에게도 미안함을 전했다. 이강인은 "저의 행동 때문에 함께 비판의 대상이 된 선수들도 있다. 그들에게 향한 비판 또한 제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과분한 기대와 성원을 받았는데도 대한민국 대표 선수로서 가져야 할 모범이 된 모습과 본분에서 벗어나 축구 팬 여러분께 실망을 안겨드려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이강인은 "이제까지 대한민국 축구를 지키고 빛내셨던 선배님들과 동료들, 그리고 축구를 사랑하는 많은 팬분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저의 위치에 있을 수 있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는 계기였다"고 자신의 행실을 돌아보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여러분들께서 저에게 베풀어 주신 사랑만큼 실망이 크시다는 것을 알고 있다. 앞으로 축구선수로서 또 한 사람으로서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헌신하는 이강인이 되겠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며 글을 마쳤다.

8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13일 [토]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