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유효슈팅 0개 한국 축구, 요르단에 0-2 완패... 참사로 기억될 아시안컵

한스경제 | 2024.02.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유효슈팅 0개 한국 축구, 요르단에 0-2 완패... 참사로 기억될 아시안컵
한국 축구 대표팀의 조규성이 실망하고 있다. /KFA 제공

[한스경제=박종민 기자] 한국 축구가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 문턱에 가보지도 못하고 짐을 쌌다. 요르단에 완패하며 준결승전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7일 오전 0시(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요르단과 준결승전에서 0-2로 완패했다.


한국은 지난 1960년 제2회 대회 우승 이후 64년 만의 우승에 도전했지만요르단에 패하며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손흥민은 원톱에 배치됐다. 2선에는 황희찬, 이재성, 이강인이 포진했다. 중원은 황인범과 박용우가 맡았다. 중앙 수비진은 김영권과 정승현으로 구성됐다. 좌우 측면 수비는 설영우와 김태환이 담당했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한국은 경기 초반 요르단에 주도권을 내줬다.


전반 4분 니자르 알라시단에게 슈팅을 내줬고 1분 후에도 실점 위기를 맞았다. 전반 18분에는 상대 누르 알라와브데에게 위협적인 슈팅을 허용했다.


물론 한국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9분 정승현이 건넨 패스를 손흥민이 받아 골키퍼 키를 넘기는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갈랐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전반 29분엔 설영우가 돌파 과정에서 상대 태클에 넘어졌지만 VAR(비디오판독시스템) 확인 끝에 페널티킥은 선언되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종료 직전 설영우의 패스를 황인범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공은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양팀은 그대로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유효슈팅 0개 한국 축구, 요르단에 0-2 완패... 참사로 기억될 아시안컵
요르단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KFA 제공

한국은 전반전까지 볼 점유율(60-40)과 패스성공률(83-74)로 앞섰지만, 슈팅 수(4-12)와 유효슈팅 수(0-4)에서 크게 뒤졌다.


한국은 후반 8분 결국 선제골을 허용했다. 박용우의 백패스가 차단됐고 상대 알 나이마트에게골을 내줬다. 한국은 후반 21분 상대 알타마리에게도 골을 허용하며 급격히 무너졌다.


한국은 이후 만회골을 노렸지만 끝내 유효슈팅 1개도 기록하지 못하고 2골 차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6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6일 [월]

[출석부]
롯데리아	치킨풀팩 포스틱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치킨풀팩 롯데리아 치킨풀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