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김하성 후배선수는 임혜동이었다..."상습적 폭행" 정면 반박 (2)

국제뉴스 | 2023.12.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김하성 후배선수는 임혜동이었다...
김하성 임혜동 / tv조선 방송 캡쳐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 중인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후배 야구선수에게 공갈 협박을 당했다고 고소한 가운데 피고소인 임혜동이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전직 야구선수인 임씨는 7일 TV조선에 출연해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그는 2015년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히어로즈)에 투수로 입단했지만 2년 만에 운동을 그만뒀다. 은퇴 이후 김하성이 소속됐던 매니지먼트 회사에 입사해 미국에서 김하성의 로드매니저로 함께 생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임씨는 "(김하성이) 술만 먹으면 상습적으로 그냥 저를 폭행했다"며 "2년 동안 연락을 한 적이 없고 금전 요구나 이런 것들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씨는 2021년 12월 김하성 측으로부터 4억원을 받고 합의했는데, 최근 비밀 유지 의무를 위반한 김하성을 상대로 법적 조치했다고 전해졌다. 그러자 김하성이 자신을 공갈 혐의로 고소했다는 것.


그러면서 김하성에게 폭행 당한 증거라며 얼굴과 목 등에 상처를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김하성 측은 "상습적 폭행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임씨가 공개한 사진도 김하성과는 무관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김하성은 공갈 및 공갈미수 혐의로 임씨에 대한 고소장을 지난달 서울 강남경찰서에 제출했다


김하성의 소속사인 서밋 매니지먼트도 이날 "김하성은 후배 선수로부터 지속해서 공갈·협박을 받았다"며 "이에 관해 고소장을 제출했고, 6일 경찰서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김하성은 2년 전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임씨와 술을 마시다 몸싸움을 벌였고, 임씨가 거액의 합의금을 받아냈는데도 계속해서 금품을 요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10 1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