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11계단 급상승 돌풍 값진 준우승 차지한 FC목포

국제뉴스 | 2023.12.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11계단 급상승 돌풍 값진 준우승 차지한 FC목포
2023 K3리그에서 15경기 무패 질주 등 거센 돌풍으로 값진 준우승을 차지한 FC목포선수단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김병용 기자)

(서울=국제뉴스) 김병용 기자 = FC목포축구단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보생명 컨벤션홀에서 열린 2023 K3, K4 리그 어워즈에서 K3리그 부문에서 준우승 입상을 비롯한 제갈재민이 최우수선수상, 최다득점상, 베스트11 미드필더 부문 등 3관왕을 걸머쥔 가운데 대표적인 공격수 조민규가 베스트11 공격수 부문, 베스트11 수비수 부문에는 박선용이 이름을 올리며 굵직한 상들을 휩쓸었다.


또한, 김두환 사무국장이 공로상을 수상하는 겹경사를 누렸다.


올해 초 사령탑에 오른 '승격 승부사' 조덕제 감독의 탁월한 지도 역량과 풍부한 지략을 앞세워 한때 15경기 무패 돌풍으로 시즌 끝까지 우승팀 화성FC와 안갯 속 순위 경쟁을 치열하게 펼치며 첫 우승까지 노렸지만, 초반 열세를 끝내 극복하지 못하고 15승 8무 5패 (승53점) 기록으로 값진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작년 시즌 13위에서 11계단을 뛰어넘는 역대급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FC목포의 시즌 결과는 준우승에 그쳤지만 내용면에서는 풍성했다.


탁월한 기량과 타고난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을 준우승으로 이끈 제갈제민이 최우수선수상의 수상 영예를 안았다.


또한, 시즌 내내 팀 내에서 강력한 라이벌인 조건규와 제갈제민이 엎치락덮치락 득점 선두 치열한 경쟁 속에 총 51골을 터트리는 막강한 화력을 선보이며 팀 공격 선봉장으로 주도한 끝에 한 골 차이로 제갈제민이 부산교통공사축구단 우제욱과 26골로 동률을 이뤄 공동 득점상을 수상했다.


베스트 11부분에는 공격수에는 조건규가, 미드필더에는 제갈제민이, 수비수엔 박선용이 이름을 올려 최정상팀다운 기세를 떨쳤다.


목포는 올해 빛난 도약으로 큰 잠재력과 기대감을 한껏 높인 조덕제 감독의 승부사 기질과 도전은 올해 목표였던 홈에서 열린 전국 체전 금메달의 아쉬움을 털고 리그 첫 우승과 전국 체전 금메달 2관왕 달성의 위업을 이뤄내고, 세미 프로의 판도 변회의 주인공으로 우뚝 설 지에 지역 축구인들은 벌써 부터 잔뜩 기대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7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