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세계 1위 韓 양궁, 지난 60년 되짚고 미래 100년 과녁 정조준

한스경제 | 2023.12.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세계 1위 韓 양궁, 지난 60년 되짚고 미래 100년 과녁 정조준
1일 오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비스타홀에서 '한국 양궁 60주년 기념행사'가 열리고 있다. 이날 정의선 대한양궁협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한스경제=김우정 기자]'2023 한국 양궁 60주년 기념행사'를 개회하며 양궁 꿈나무 선수가 쏘아 올린 화살이 한국 양궁 역사 60년을 지나 미래 양궁 100년을 향해 발사됐다.


현대자동차그룹이 후원하는 대한민국 양궁이 60주년을 맞아 대한양궁협회 주관으로 1일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2023 한국 양궁 6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대한양궁협회장이자 아시아양궁연맹 회장인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을 비롯해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 IOC 김재열 위원 등 유관단체 인사들과 현대백화점그룹 정지선 회장 등 양궁실업팀 인사, 전·현직 양궁 선수들, 양궁 원로, 국내외 지도자, 후원사 관계자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세계양궁연맹 우거 에르드너(Ugur Erdener) 회장은 영상으로 한국 양궁 60년을 축하했다.

세계 1위 韓 양궁, 지난 60년 되짚고 미래 100년 과녁 정조준
1일 오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비스타홀에서 '한국 양궁 60주년 기념행사'가 열리고 있다. 특별공로 헌정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최대성 기자

이날 대한양궁협회는 정몽구 명예회장에게 대한양궁협회장 재임 당시 주요 사진들로 제작한 특별 공로 감사액자와 역대 금메달리스트들의 사인이 담긴 활을 헌정하며 한국 양궁에 대한 헌신에 감사를 표했다. 이와 함께 1950년대 말 한국에 양궁 보급을 시작한 체육교사 고(故)석봉근 교사를 비롯해 '2020 도쿄올림픽' 3관왕을 달성한 안산 선수까지 한국 양궁을 빛낸 양궁 관계자들과 관련 협회·조직을 위한 공로패·감사패 시상식도 진행됐다.


대한양궁협회는 60주년을 맞아 '모두가 즐겁고 건강하게 성장하는 양궁 문화 구축'을 지향점으로 'Aim Higher, Shoot Together(더 높은 목표를 향해 한마음으로 쏘는 화살)'이란 슬로건으로 한국 양궁의 100년을 향한 미래 청사진도 공유했다.


대한양궁협회는 지속적인 혁신으로 생활체육 저변확대, 국내대회 전문화, 국제경쟁력 강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양궁 보급이 더딘 국가들을 대상으로 한 공적개발원조도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아프리카 국가들까지 한국인 지도자를 파견하고 장비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특히 내년에 열릴 파리올림픽에서 여자단체 10연패 및 전 종목 석권을 위해 사전 답사, 전지훈련 등도 준비하고 있다.

세계 1위 韓 양궁, 지난 60년 되짚고 미래 100년 과녁 정조준
1일 오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비스타홀에서 '한국 양궁 60주년 기념행사'가 열리고 있다. 정의선 대한양궁협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 /최대성 기자

정의선 회장은 환영사에서 지난 60년간 한국 양궁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양궁인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초창기 한국 양궁의 시작은 매우 미약했지만, 양궁인들의 자발적인 연구와 피나는 노력이 더해져 오늘날 글로벌 스탠다드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어 한국 양궁의 핵심가치로 '투명성과 공정성' '경쟁자에 대한 배려' '선수들 간의 존중과 우애' '끊임없는 노력과 헌신' 등을 꼽으며, "중장기적으로는 우리 양궁이 대중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려는 노력을 해나가야 할 것이다. 양궁이 우리 사회에 어떻게 기여할지는 모두가 함께 고민하고 실천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중요한 것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품격과 여유를 잃지 않는 진정한 1인자로서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며, 이를 통해 국가의 품격을 높이고 국민에게 자부심을 안겨드리는 것이 바로 스포츠의 가치와 의미"라며 "양궁협회장으로서 무한한 보람을 느끼고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이유는 우리 모두가 하나돼 양궁을 통해 국가와 민족을 위해 봉사할 수 있다는 자부심"이라고 강조했다.

세계 1위 韓 양궁, 지난 60년 되짚고 미래 100년 과녁 정조준
1일 오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비스타홀에서 '한국 양궁 60주년 기념행사'가 열리고 있다. 이날 정의선 대한양궁협회장이 행사를 앞두고 로비에 전시된 1988년 서울 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단 사인 및 화살을 감상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한편 국내 단일 종목 스포츠단체 후원 중 최장기간을 기록 중인 현대차그룹은 대한양궁협회의 회장사로서 대한양궁협회의 미래 혁신을 지원하고, 한국 양궁이 국민에게 사랑받고 글로벌 무대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후원을 지속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화살이 과녁에 꽂히는 1.06초를 더 정교하게 만들기 위해 'AI' '비전인식' '3D 프린팅' 등 최첨단 R&D 기술을 활용한 훈련장비와 기법 등 도입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8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1일 [수]

[출석부]
롯데리아	치킨풀팩 롯데 목캔디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치킨풀팩 롯데리아 치킨풀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