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슈퍼맨 조재호 PBA개인 투어 부진의 늪 탈출···이영훈과 혈투 끝에 시즌 첫 4강 진출

국제뉴스 | 2023.11.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슈퍼맨 조재호 PBA개인 투어 부진의 늪 탈출···이영훈과 혈투 끝에 시즌 첫 4강 진출
'슈퍼맨' 조재호는 개인 투어 8강 불운 징크스를 떨쳐내며시즌 첫 4강 진출에 성공했다/@PBA

(정선=국제뉴스) 이정주 기자 = 시즌 PBA팀리그 최다승 주인공 '슈퍼맨' 조재호(NH농협카드)가 최고 성적 8강에 머물며, 그 답지않게 부진했던 개인 투어 8강 징크스를 떨쳐내며시즌 첫 4강 진출에 성공했다.


29일 강원도 정선군 하이원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이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PBA 8강전서 조재호는 '젊은피' 이영훈을 상대로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2 승리했다.


조재호는 경기 첫 세트서 4이닝까지 11:2로 크게 리드했으나 4이닝부터 8이닝까지 5이닝 동안 공타를 기록하며 부진한 사이 이영훈에 역전을 허용, 13:15(13이닝)로 패배하며불안한 출발을 하며,또다시 8강 문턱에서 그의 발목을 잡은 부진의 그림자가 엄습했다.


그러나 조재호는 자신이 왜 '슈퍼맨'인지 이어진 2세트에서 곧바로 증명했다. 조재호는2세트들어7이닝째에 기록한 끝내기 하이런 11점을 앞세워 15:11로 가져오며 세트 균형을 맞추며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이어진 3세트가 앞서1세트 판박이로 진행돼 조재호를 또 불안케 했다. 조재호가 7이닝 4득점하며11:5 크게 앞서 갔으나, 이영훈이 곧바로 8이닝 2점, 9이닝 6득점 하이런을 기록하며 11:13으로 역전시켰고, 이후 13이닝과 14이닝에 1점씩을 추가한 이영훈에게13:15로 세트를 내주며다시 불운의 그림자를 떠올려야 했다. 심기일전 한 조재호는 4세트 들어서6이닝까지 7:7 팽팽히 맞선 후12이닝째에 특유의 몰아치기를 선보이며 끝내기 하이런 5득점을 명중시켜 15:10으로 가져왔다. 세트스코어 2:2 다시 승부의 추가 균형을 맞췄다.

슈퍼맨 조재호 PBA개인 투어 부진의 늪 탈출···이영훈과 혈투 끝에 시즌 첫 4강 진출
조재호와 치열한 접전끝에 아쉽게 물러난 이영훈/@PBA

승부를 결정 짓는 마지막 5세트, 11점 선점을 두고 두사람은 일진일퇴의 치열한 공방전을 주고 받았다. 선공 조재호가 초구에하이런을 명중시키며 6득점,이후 2이닝 1득점, 3이닝째 3득점으로 10점을 채우며 단1점만을 남겨 놓았다.이번엔 5:10으로 패배 직전에 몰린이영훈이 곧바로 3이닝 후공 반격에 나섰고하이런 5점을 명중시키며 단숨에10:10 동점을 만들며추격에 성공, 승리까지 단 한 점을 남겨두고 이영훈이 시도한 회심의 옆돌리기 공격이 아깝게 놓치자, 한숨돌린조재호가 침착하게 득점해 결국 4이닝만에 11:10조재호의 승리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다른 테이블에서 열린 8강서는 '벨기에 강호' 에디 레펀스(SK렌터카)가 강동궁(SK렌터카)을 3:1로 꺾었고, 지난 시즌 '신인왕' 안토니오 몬테스(스페인NH농협카드)가 이상대(웰컴저축은행)에 3:2, 한동우는 서현민(웰컴저축은행)을 3:1로 제압하고 준결승 무대를 밟았다.

슈퍼맨 조재호 PBA개인 투어 부진의 늪 탈출···이영훈과 혈투 끝에 시즌 첫 4강 진출
통산 두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벨기에의 노장 에디 레펀스(SK렌터카)/@PBA슈퍼맨 조재호 PBA개인 투어 부진의 늪 탈출···이영훈과 혈투 끝에 시즌 첫 4강 진출
PBA 강력한 스페인가의 막내 '신성' 몬테스(NH농협카드)/@PBA

21~22시즌이 후 두시즌만에 2회우승에 도전하는 레펀스는 SK렌터카 동료 강동궁을 꺾었다. 세트스코어 1:1 호각이던 3세트 첫 공격을 하이런 10점으로 연결, 3이닝만에 15:5로 승리하며 리드했고, 4세트서도 하이런 7점으로 15:3(6이닝) 승리, 지난 3차투어(하나카드 챔피언십) 이후 4개 투어만에 다시 4강에 올랐다.


PBA팀리그 팀승리를 결정짓는 마지막 세트 '끝판왕'스페인의 '신성'몬테스도 이상대를 3:2로 제압했다. 몬테스는 초반 두 세트를 15:12(10이닝), 15:14(11이닝)로 앞서가다 이상대에 두 세트를 헌납했으나, 5세트서 5이닝만에 11:1로 승리했다. 이번대회 '언더독' 한동우는 하이런 10점, 애버리지 2.107의 기록으로 서현민을 세트스코어 3:1로 물리쳤다.


이로써 이번 대회 우승 후보가 4명으로 압축된 가운데, 대회 마지막날인 30일에는 낮 12시부터 4강전 1경기인 레펀스와 한동우의 경기를 시작으로 오후 3시 조재호-몬테스의 4강전 2경기가 열린다. 4강전서 승리한 선수는 밤 9시30분 우승상금 1억원이 걸린 결승전에 나선다.

'하이원리조트 LPBA 챔피언십' 4강전을 벌일 에디레펜스-한동우,<img alt=
'하이원리조트 LPBA 챔피언십' 4강전을 벌일 에디레펜스-한동우, 조명우-하비에르 팔라존/@그래픽 이정주 기자
8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5일 [일]

[출석부]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빽다방 아이스 앗메리카노
[포인트 경품]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