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큰손 한화, 내야 최대어 안치홍 영입... 4+2년 총액 72억 원

한스경제 | 2023.11.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큰손 한화, 내야 최대어 안치홍 영입... 4+2년 총액 72억 원
안치홍(왼쪽)과 손혁 단장. /한화 제공

[한스경제=이정인 기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올겨울 다시 큰손으로 나섰다. 자유계약선수(FA) 시장 야수 최대어 중 한 명인 안치홍을 영입하며 전력 보강의 신호탄을 쐈다.


한화 구단20일 "FA 내야수 안치홍과 4+2년 총액 72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한화와안치홍은 4년간 보장 47억 원, 옵션 8억 원 등 총액 55억 원의 계약을 이행한다. 이후 2년 계약에 대해서는 구단과 선수 모두에게 선택권이 부여되는 뮤추얼 옵션이 발동, 계약 연장 시에는 2년간 보장 13억 원과 옵션 4억 원 등 총액 17억원 계약이 실행된다.


서울고를 졸업한 안치홍은 2009년 KIA 타이거즈에 입단, 2020년 롯데자이언츠와 첫번째 FA 계약을 맺고 이적한 뒤 4년 후 다시 한화이글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안치홍의 강점은 단연 꾸준함을 꼽을 수 있다.통산 기록 역시 1620경기 5677타수 1687안타(타율 0.297), OPS 0.800. 올 시즌엔 121경기에서 124안타(타율 0.292), 63타점, 0.374의 출루율로 OPS 0.774로 준수한 성적을 냈다.


한화는 "안치홍영입으로 타선의 강화는 물론 수비에서도 2루수와 1루수를 소화할 수 있는 우수 자원을 확보하게 됐다"고 전했다.


안치홍은 계약 후 "저를 높게 평가해 주시고 좋은 조건을 제시해주신 한화 이글스에 감사드린다"며 "젊은 선수들이 많은 팀인 만큼, 모든 면에서 모범이 되고 팀의 도약에 기여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마지막까지 많은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롯데 자이언츠 구단과 팬들께 감사드린다. 이제는 한화 이글스 구단과 한화 팬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4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2월 9일 [토]

[출석부]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롯데 목캔디
[포인트 경품]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