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영봉패 막은 김휘집... 류중일호, 일본에 1-2 패

한스경제 | 2023.11.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영봉패 막은 김휘집... 류중일호, 일본에 1-2 패
한국 APBC 대표팀 선수들.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정인 기자]한국이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2023에서 일본 마운드의 높이를실감했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APBC 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 도쿄돔에서 열린 예선 2차전에서 팀 5안타 빈타 끝에 일본에 1-2로 졌다.


전날 연장 끝에 호주를 꺾었던 한국은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1승 1패가 된 한국은 18일 예선 최종 3차전에서 대만(1승 1패)을 잡아야만 결승에 오를 수 있다. 일본(2승)은 호주(2패)전 결과와 상관없이 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올해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당한 4-13 대패를 설욕하는 데 실패했다.일본과통산 전적은 23승 28패가 됐다.


한국 선발 이의리(KIA)는 6이닝 96구를 던지는 동안 6피안타(1피홈런) 3볼넷 2실점(2자책)으로 제 몫을 했다.


이의리는 1회말 2∼4번 타자에게 3연속 안타를 맞고도 실점하지 않았지만, 3회 다시 찾아온 만루 위기를 넘지 못했다. 볼넷과 안타 이후 모리시타 쇼타를 상대로 스트라이크 2개를 먼저 잡고도 볼넷을 내준 게아쉬웠다. 4번 타자 마키 슈고를 유격수 앞 병살타로 요리했으나, 그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한 점을 내줬다.


4회에는 선두타자 만나미 주세이에게 2구째 던진 직구가 스트라이크존 한 가운데 몰려 중월 솔로 홈런을 맞았다.


문제는 타선이었다. 이날 한국 타선은 일본 선발투수 스미다 지히로를 공략하는 데 실패했다. 일본의 왼손 유망주인스미다는 7이닝 동안 공 77개만을 던지고 3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 위력투를 펼쳤다. 체인지업, 커브, 스플리터 등 완성도 높은 변화구를 던져 한국 타선을 3회까지 타자일순하는 동안 퍼펙트 행진을 펼쳤다.


4회초 선두타자 김혜성(키움 히어로즈)이 내야 안타로 침묵을 깨고 노시환(한화 이글스)이 좌전 안타로 2사 1, 2루 득점권 찬스를 만들었으나 후속타가 나오지 않았다.


김도영(KIA 타이거즈)의 우전 안타와 윤동희(롯데 자이언츠)의 진루타로 만들어진 6회 2사 2루에선 노시환이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한국은 스미다가 내려간 7회 기회를 잡았다. 구원 등판한 요코야마 리쿠토를 상대로 최지훈이 볼넷을 얻고, 김혜성이 좌전 안타를 쳐 1사 1, 2루 기회를 맞았다. 하지만김도영이 헛스윙 삼진, 윤동희가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한국은 영봉패 위기를 간신히 모면했다. 9회초 2사 후 김휘집(키움)이 대타로 나서 비거리 110m짜리 좌월 솔로포를 작렬해 영봉패를 막았다.

11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1월 29일 [수]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