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프로농구] 삼성생명, 전체 1순위로 윤예빈 지명

이타임즈 | 2015.10.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메트로신문 장병호 기자] 윤예빈(18·온양여고)이 여자프로농구(W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삼성생명 유니폼을 입게 됐다.


삼성생명은 27일 서울 청담동 호텔리베라에서 열린 2016 WKBL 신인 선수 선발회에서 윤예빈을 전체 1순위로 지명했다.


180cm의 장신 가드인 윤예빈은 올해 5경기에서 평균 득점 22.2, 리바운드 16.4, 어시스트 2.8개를 기록했다. 무릎 부상으로 많은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국제농구연맹(FIBA) 19세 이하(U-19) 대표팀에도 선발되지 못했지만 득점력이 뛰어나고 큰 키에 볼 핸들링이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은 "생각도 못했는데 1순위가 돼서 기쁘다"며 "가드 보강이 절실했다. 윤예빈이 재활 중이지만 장래성을 보고 뽑았다"고 말했다.


2순위 지명권을 얻은 KDB생명은 대만에서 귀화한 수원여고의 진안(19·184cm)을 선택했다. 2012년 귀화한 진안은 U-19 대표팀 출신이다. 올해 16경기에 출전해 평균 득점 18.3, 리바운드 12.3개를 기록했다.


KB스타즈는 대구시체육회 소속의 박진희(26·167cm)를, KEB하나은행은 용인대 박현영(21·177cm)을 각각 1라운드에서 지명했다.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여자농구 은메달 주역인 김화순 동주여고 코치의 딸인 신재영(23·172cm)은 전체 5순위로 신한은행 품에 안겼다.


3년 연속 통합 우승을 차지한 우리은행은 U-19 대표팀에서 활약한 춘천여고 엄다영(18·178cm)을 전체 6순위로 뽑았다. 2006년 인천 전자랜드 사령탑을 지낸 이호근(50) 전 감독의 딸 이민지(20·173cm)는 전체 8순위로 신한은행의 간택을 받았다.


이 전 감독의 아들 이동엽(21·192㎝)은 전날 2015 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5순위로 서울 삼성에 지명돼 남매가 동시에 프로 무대에 진출했다.


이날 드래프트에서는 전체 23명 가운데 16명이 선발돼 약 69.5%의 선발 확률을 보였다. 지난해에는 22명 중 13명(59.1%)이 선발됐다.


Copyright 메트로신문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0

  • 이타임즈 인기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동국대경주캠퍼스, 2021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개최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지난 14일 연등 숲 불을 밝히는 것을 시작으로 오는 3...
완주군, 초중고 대상 에이즈 예방 ...
(사진=완주군) 온라인 에이즈 예방교육(완주=국제뉴스) 김형남 ...
경산시 북부동 지역사회보장協, 복...
(경산=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경북 경산시 북부동 지역사회보...
(주)KW뉴딜국민그룹, 인제군에 마...
(인제=국제뉴스) 백상현 기자 = ㈜WK뉴딜국민그룹(총재 박항진)...
횡성군, 레포츠공원 파크골프장을 ...
횡성군 레포츠 공원 파크골프장 조성계획(안). 제공=횡성군(횡성...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18일 [화]

[출석부]
공차 디지털 상품권 5천원권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공차 디지털 상품권 5천원권 공차 디지털 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