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프로야구 키움, 안우진 호투로 3연패 탈출… 삼성은 8연승 신바람

한스경제 | 2023.03.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키움 히어로즈 투수 안우진이 2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제공
키움 히어로즈 투수 안우진이 2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제공

[한스경제=박종민 기자]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선발 안우진의 역투에 힘입어 3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키움은 2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쏠 KBO리그 시범경기 LG 트윈스전에서 4-2로 승리했다. 키움은 3연패에서 벗어나며 시범경기 성적 4승 1무 7패를 기록했다. LG는 8승 4패가 됐다.


키움 선발 안우진의 호투가 빛났다. 그는 5이닝 3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로 좋은 투구 내용을 보였다.


타선도 힘을 냈다. 이정후가 3타수 2안타를 기록했고 김혜성이 3타수 1안타 2득점을 올렸다.

다소 주춤한 SSG 랜더스 김광현. /연합뉴스
다소 주춤한 SSG 랜더스 김광현. /연합뉴스

수원에서는 KT 위즈가 SSG 랜더스를 4-1로 물리쳤다. KT 투수 웨스 벤자민은 4⅓이닝 3피안타 2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SSG 타선을 틀어 막았다.


반면 SSG 선발 김광현은 다소 좋지 못했다. 그는 3⅓이닝 4피안타(1홈런) 3볼넷 1탈삼진 3실점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잠실에서는 삼성 라이온즈가 두산 베어스를 2-1로 누르고 8연승을 내달렸다. 사직에서는 한화 이글스가 롯데 자이언츠를 4-1로 꺾었다.


광주에서는 KIA 타이거즈가 NC 다이노스를 4-3으로 눌렀다.

17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2일 [금]

[출석부]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 비요뜨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