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빅토르안해명, 연금 일시불 수령에 입 열었다

국제뉴스 | 2023.02.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빅토르 안 / 사진-KBS 뉴스 캡쳐빅토르 안 / 사진-KBS 뉴스 캡쳐

빅토르안해명 입장이 전해졌다.


빅토르 안(나이 38·한국명 안현수)가성남시청 빙상팀 코치 지원 당시 불거진 올림픽 메달 연금 일시불 수령과 관련 입을 열은 것.


빅토르 안은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모두가 힘든 시기에 최근 시끄러운 이슈로 이름이 오르게 돼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운을뗐다.


이어"(그동안)궁금해 하시는 부분들을 답변드리지 못한 이유는 채용 과정이 진행 중이라 자칫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판단 하에 발표가 난 뒤 말씀을 드리려 해서 침묵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빅토르 안은 "30년간 오롯이 운동만 하며 살아왔고 성격상 제 목소리를 내는 것이 어려운 일"이라면서 "그 결과 사실이 아닌 부분들이 마치 사실처럼 비쳐졌다.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에 관해 한치의 거짓 없이 말씀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2011년 6월 러시아로 출국했고 러시아 빙상연맹 회장님과 앞으로의 훈련 계획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러시아 소속 '러시아-호주 이중 국적' 선수인 타티아나 보루롤리나의 이야기를 들었다"며 "그래서 이중국적이 가능한 줄 알고 알아본 것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또"하지만 난 그 선수처럼 '특별 사례'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된 후 많은 고민 끝에 좋은 운동 환경과 함께 훈련할 수 있는 팀, 그리고 날 믿어준 알렉세이 크라프초프 회장님의 진심을 느껴 7월에 귀화 결정을 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수령한 일시금은 돌려드리는 게 맞는다고 판단해 심장 수술이 필요한 아이와 재활 및 치료가 필요한 운동 선수 후배에게 전액 기부를 했다"고 해명에 나섰다.


빅토르 안은 "그런데 8월에 러시아발 기사로 귀화 절차가 알려지면서 한국에선 연금을 7월에 먼저 수령하고 8월에 귀화를 결정한 것처럼 잘못 알려졌다. 귀화가 알려진 것은 8월이지만 7월에 모든 것을 결정하고 절차대로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30년간 오롯이 운동만 하며 살아왔고 성격상 제 목소리를 내는 게 어려운 일"이라며 "그 결과 사실이 아닌 부분들이 마치 사실처럼 비쳤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귀화 후에 언론에 서는 것이 조심스러웠고 운동에만 전념하는 게 옳다고 생각했다"며 "앞으로도 어떠한 이유에서든 귀화를 선택해 받아야 하는 국민들의 비판을 겸허히 수용할 것이며 이런 오해들은 쌓이지 않도록 최대한 목소리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6일 [일]

[출석부]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 아메리카노 T 2잔+블루베리 쿠키 치즈 케이크 농심 고구마깡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 아메리카노 T 2잔+블루베리 쿠키 치즈 케이크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 아메리카노 T 2잔+블루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