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경륜 토끼띠 선수들, 새해 들어 쾌조의 스타트

한국스포츠경제 | 2023.01.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광명스피돔에서 선수들이 경주를 출발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광명스피돔에서 선수들이 경주를 출발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한스경제=강상헌 기자]특정 연령층에 좋은 재능을 가진 인재가 여러 명 배출되어 뛰어난 경기력과 성과를 거둘 때 '황금세대'라는 표현을 쓴다. 이런 '황금세대'는 경륜에도 존재한다. 바로 '토끼띠'인 1987년생들이 주인공이다.


1987년생 황금세대의 대표 주자 황인혁(21기 세종)은 지난해 2018년 7월부터 유지해온 슈퍼특선(SS반)에서 내려왔다. 부진에 허덕였다. 그랑프리 준결선에서도 정종진에게 주도권을 내주고 5착에 그치며 결선 진출 실패했다. 선행형 강자로 명성을 날렸으나 어느 시점부터 마크추입 빈도수가 높아지며 하향곡선을 그렸다. 그러나 새해 첫 결선이었던 8일 광명 1회차에서 깜짝 반전을 선보였다. 두 바퀴 선행 우승으로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이날 팬들의 시선은 그랑프리 결선에 진출했던 양승원과 전원규에게 집중됐다. 주목도가 덜했던 황인혁은 초주 자리 잡기가 여의치 않자 선두유도원 퇴피와 동시에 대열 맨 앞쪽으로 나왔다. 김형완을 방패 삼아 그대로 시속을 올리기 시작했다. 이후 끝내 우승까지 차지했다. 반면 주도권을 빼앗긴 양승원, 전원규는 3코너 지점에서 젖히기를 시도했으나 황인혁을 넘어서는 데 실패했다. 결국 각각 2, 5착에 그쳤다.


정종진(20기 김포)은 명불허전이었다. 라이벌 임채빈과 명승부 끝에 그랑프리 트로피를 다시 찾아왔다. 광명 2회차에서도 여유 있었다. 금요일에 김범수, 토요일에 정태양, 결선에서는 정정교의 선행을 차분히 추주하며 3일 내내 손쉬운 추입승을 챙겼다. 그랑프리 5회 우승에 빛나는 정종진에게 제대로 반기를 든 선수는 보이지 않았다.

21기 황인혁.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21기 황인혁.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박용범(18기 김해), 엄정일(19기 김포), 류재열(19기 수성), 김형완(17기 김포)도 무난한 활약으로 새해를 시작했다. 박용범은 3회차 금요 경주 2착이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1회차 금, 토 경주에서 추입 2연승을 거머쥐며 이름값을 해냈다. 류재열도 인기순위 2위로 출전했던 1회차 금, 토 경주에서 2착을 지켜내며 결선까지 진출했다. 2회차에 출전했던 엄정일은 토요 경주 3착으로 결선 진출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금, 일 경주에서 특유의 추입력을 앞세워 2승을 챙겼다. 마크력이 탁월한 김형완도 1, 2회차에 연속 출전해 2착 4회의 성적을 남겼다.


황인혁의 세종팀 12년 후배인 '새끼 토끼' 구본광(27기 세종)의 활약도 빛났다. 2회차 13일 데뷔전에서 신양우를 멀찌감치 따돌리는 타종선행으로 첫 승에 성공했다. 이후 인기 순위 2위로 출전한 토요 경주에서도 우승 후보였던 임요한의 추입을 여유 있게 막아내는 등 막강 선행력을 과시했다. 15일 결선에서도 변함없이 선행을 고수했다.


본인보다 훈련원 순위가 더 높았던 27기 동기 이성록, 김광오를 상대로 인상적인 경주를 선보였다. 우수급 강자들의 시속을 능가하는 200m 랩타임 11초47을 써냈다.
예상지 경륜박사 박진수 팀장은 "수년간 경륜장을 호령했던 1987년생들은 적지 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10명의 선수가 현재까지 특선급을 유지하고 있다. 계묘년(癸卯年) 시작과 함께 황인혁, 정종진이 차례로 결선 무대를 접수하는 등 올해도 변함없는 활약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3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31일 [금]

[출석부]
CU 5천원권 롯데 핫식스250ML
[포인트 경품]
CU 5천원권 CU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