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준PO]]'운+실력' 양훈, 3연속 병살로 위기 탈출

이타임즈 | 2015.10.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목동=이데일리 스타in 정철우 기자]넥센 투수 양훈이 빼어난 병살 유도 능력을 앞세워 제 몫을 다해냈다. 운도 따라줬지만 실력이 더해진 결과였다.

양훈은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 선발 등판 이닝 동안 안타를 10개나 맞았지만 실점은 최소화하며 넥센이 앞설 수 있는 여유를 안겨줬다. 볼넷을 단 1개도 내주지 않을만큼 공격적인 제구가 빛을 발했다. 사흘 휴식 후 등판인 점을 감안하면 충분히 제 몫을 다해낸 투구였다.

땅볼 유도 능력이 만든 성과였다.

양훈의 공은 놀라운 구위라고 하기 어려웠다. 5회까지 매 이닝 안타를 허용하며 흔들렸다. 하지만 양훈에게는 낮게 떨어지는 좋은 제구력이 있었다.

2회 1사 후 최주환 로메로에게 연속 2루타를 맞으며 처음 점수를 내준 양훈은 계속된 2사 2루서 김재호에게 다시 중전 안타를 맞으며 추가점을 내줬다.

하지만 3회 부터 5회까지는 내리 병살타를 솎아냈다.

3회 무사 1루서는 민병헌을 3루수 앞 땅볼로 유도하며 병살타를 솎아냈다. 첫 선택은 직구였다. 볼 카운트 0-1에서 던진 공이 가운데 조금 높게 제구됐지만 민병헌의 스윙이 빨랐다.

4회엔 무사 1,2루로 위기가 더욱 컸다. 하지만 로메로를 3루 땅볼로 막으며 주자 두 명을 잡아냈다. 이번엔 낮게 떨어지는 슬라이더에 로메로의 방망이가 빗맞았다.

5회엔 운이 따랐다. 다시 무사 1루. 이번엔 정수빈에게 제대로 된 타구를 허용했지만 타구가 2루 정면으로 가며 병살이 됐다.

다만, 마지막 위기까지 완벽하게 넘기지는 못했다. 7회 1사 2,3루 위기서 김재호에게 적시타를 허용하고 마운드를 손승락에게 내줬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0

  • 이타임즈 인기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서울 중구, "건축물대장˙건물등기부 면적단위(m²) ...
[뉴트리션] 중구는 주민 불편을 해소하고 비용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건축물대장 건물등기부 ...
아이유, 4년을 기다린 정규 5집 오...
아이유 인스타그램가수 아이유가 SNS에 글을 게재했다.4일 아이...
어쩌다 사장 첫 알바생 박보영 등...
tvN '어쩌다 사장'배우 박보영이 알바생으로 등장해 차태현, 조...
대구 중구, 남산종합사회복지관, 2...
[뉴트리션] 대구시 중구청은 3일 오후 2시 남산종...
미스트롯2 은가은, 어머니 떠올리...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은가은이 '애모'를 부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5일 [금]

[출석부]
몽쉘크림3000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몽쉘크림3000 몽쉘크림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