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튀니지 호주] 사커루 호주, 투혼 보이며 튀니지에 1-0 승리

한국스포츠경제 | 2022.11.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미첼 듀크(아래 오른쪽)가 선제골 득점 이후 호주 대표팀과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미첼 듀크(아래 오른쪽)가 선제골 득점 이후 호주 대표팀과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한결 기자]아시아 팀의 저력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전날 이란에 이어 호주도 2차전에서 투혼 끝에 반전에 성공했다.


호주는 26일 오후 7시(이하 한국 시각) 카타르 알와크라 알 자눕 스타디움에서 튀니지를 상대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2차전 1-0 승리를 거뒀다. 대패로 월드컵을 시작했으나2차전 승리로 16강 진출에 가능성을 열었다.


프랑스와1차전에서 1-4로 패배했기 때문에 전반전 초반부터 공격의 고삐를 단단히 쥐고 적극적으로 압박했다. 강한 압박으로 튀니지 수비진의 실수를 유도했으나기회가 득점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공격을 득점으로 매듭짓지 못하자 상대의 반격이 시작됐다. 튀니지에게 공격을 허용하며 주도권을 빼앗기기도 했다.


전반전 중반 호주가집념으로결과를 만들었다. 전반 23분 골키퍼부터 시작된빌드업이 왼쪽 측면에 위치한 크레이그 굿윈(30·아들레이드 유나이티드)에게 이어졌다. 굿윈이 크로스를 올렸고 굴절된 공을 미첼 듀크(31·파지아노 오카야마)가 헤더로 완벽하게 방향을 돌려놓으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선제골을 만든 이후에도 호주는 전반전 내내 강한 압박과 공격을 이어갔다. 간혹 슈팅을 허용하더라도 수비수들이 몸을 날려 막아내며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전반전 추가시간튀니지의 주장 유세프 므사크니(32·알아라비)에게 오른발 슈팅을 내줬지만골대를 벗어나며 1-0 리드를 지킨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애런 무이는 이날 튀니지를 상대로 중원에서 만점 활약을 펼쳤다. /연합뉴스애런 무이는 이날 튀니지를 상대로 중원에서 만점 활약을 펼쳤다. /연합뉴스

후반전 초반 호주는 튀니지의 공격적인 전술 변화에 당황하며 주도권을 넘겨줬다. 수비를 이어가다가 날카로운 역습을 선보이는 등 전반전과다소 다른 양상에 놓였다. 후반 19분흐름을 되찾아 오기 위해제이미 매클라렌(29·멜버른 시티)과 아이딘 흐루스티치(26·헬라스 베로나)를 투입했다. 튀니지도 과거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한 와흐비 카즈리(31·몽펠리에)를 집어넣으며 맞불을 놓았다.


경기 막판까지 수비 집중력을 유지하며 승리를 확정했다.후반전 막바지 튀니지의 공세를 끝까지 막아내며결국 1-0 승리를 챙겼다. 이날 호주에서 가장 눈에 띈 선수는 베테랑 애런 무이(32·셀틱)다. 적극적인 태클과 왕성한 활동량으로 수비와 공격, 양면에서 종횡무진 뛰어난 활약을 보여줬다.


1차전 패배 이후 2차전에서 승점 3을 따낸 호주는 승점 3으로 조 2위로 올라섰다. 1일 0시 덴마크와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1무 1패로 탈락 위기에 몰린 튀니지는 같은 시간에 프랑스와 격돌한다.

7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 비타500
[포인트 경품]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