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골때녀 박선영, 구자철, 조원희도 2023 아시안컵 대한민국 유치 응원

우리뉴스 | 2022.09.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골때녀' 박선영.'골때녀' 박선영.

(서울=우리뉴스) 송진호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는 대한축구협회(회장 정몽규)와 함께 배우 박선영, 전 축구국가대표 구자철, 조원희 씨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이하 2023 아시안컵)' 대한민국 유치 알림대사로 새롭게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대한민국 대 코스타리카의 축구 평가전 현장에서 '2023 아시안컵' 유치를 기원하는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친다.

문체부는 대한축구협회와 함께 지난 2일, 이영표(대한축구협회 부회장), 황선홍(23세 이하 대표팀 감독), 이중근(붉은악마 의장), 아이키(안무가 겸 댄서), 이수근(개그맨), 박문성(해설위원), 배성재(스포츠캐스터) 씨 등 7인을 알림대사로 선정한 바 있다.

이번에 박선영, 구자철, 조원희 씨가 알림대사로 새롭게 합류하게 됨에 따라 '2023 아시안컵' 유치 홍보는 더욱 힘을 받게 됐다.

배우 박선영 씨는 SBS인기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하면서 자타공인 뛰어난 축구 실력과 남다른 축구 사랑을 선보였다.

제주유나이티드FC에서 현역으로 뛰고 있는 구자철 선수는 뛰어난 말솜씨로 '2022 카타르월드컵' 한국방송(KBS) 해설위원을 함께 맡고 있다.

국가대표 수비수였던 조원희 씨는 현재 구독자 30만 이상의 축구 관련 인기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면서 방송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 현장에도 알림대사가 함께한다. 알림대사로 새로 선정된 박선영 씨를 비롯해 이영표, 아이키, 이중근 씨가 현장을 찾아 전반전 종료 후 쉬는 시간에 '2023 아시안컵' 유치 성공 기원 행사를 진행한다.

한편 평가전이 열리는 고양종합운동장 경기장 곳곳에서도 응원 메시지를 찾아볼 수 있다.

'2023 아시안컵 유치도, 우승도 대한민국'이라는 현수막을 고양종합운동장 경기장 곳곳에 게시하고 경기 시작 전과 전반 종료 후 쉬는 시간에는 경기장의 대형 전광판을 통해 손흥민 선수가 출연하는 '2023 아시안컵' 홍보영상을 상영한다.

경기 중간중간 엘이디(LED) 보드에는 '2023 아시안컵 대한민국 유치 원해? 응-원해' 문구를 함께 표출해 유치 응원 분위기를 조성한다.

'2023 아시안컵'을 대한민국에 유치하면 2002년 월드컵을 업그레이드한 새로운 차원의 축구축제가 열리면서 한국문화(케이컬처)와 융합된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여러 도시에서 경기를 분산 개최해 지역의 스포츠와 문화도 활성화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체부 담당자는 "월드컵 10회 진출에 빛나는 대한민국 축구가 63년 만의 아시안컵 유치와 우승이라는 두 개의 목표를 달성하고자 대한축구협회 등 관계 기관과 함께 대회를 성공적으로 유치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앞으로도 주요 행사 등 계기를 활용해 적극적으로 유치 홍보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2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6일 [목]

[출석부]
베지밀 검은참깨 두유 190ml x 72팩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베지밀 검은참깨 두유 190ml x 72팩 베지밀 검은참깨 두유 190ml x 72팩